뮤지컬 ‘시카고’, 농염한 재즈 선율에 취하다

기사입력 2018-08-06 08:44:14기사수정 2018-08-06 08:4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2018 뮤지컬 '시카고' 출연진(신시컴퍼니)
▲2018 뮤지컬 '시카고' 출연진(신시컴퍼니)

무척 더운 날씨인 요즘 한줄기 소나기처럼 시원한 뮤지컬 ‘시카고’를 보고 왔다. 뮤지컬로만 3번째이고 영화로도 감상했기에 생소한 작품은 아니었다. 여러 번 보았지만, 매번 개성이 다른 배우들의 연기에 흠뻑 빠져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영화에서는 좋아하는 배우 리처드 기어가 얍삽한 변호사 빌리 플린으로 출연해 멋진 연기를 보여줬다. 강렬한 인상의 캐서린 제타 존스의 눈빛이 퍽 마음에 들었고 그녀를 능가하고 싶어 하는 르네 젤위거가 얄밉게 느껴지기도 했다.

이렇듯 영화도 재미있지만, 실제 눈앞에서 음악이 울리고 춤추는 무희를 가까이 볼 수 있는 뮤지컬을 선호한다. 캐스팅을 보니 주인공 벨마 역에 박칼린이다. 박칼린은 무대 연출가나 음악 감독으로만 알았는데 그녀가 직접 배우로 나온다니 참으로 멋진 공연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가슴이 뛰었다. 검색해 보니 18년 동안 연출이나 감독으로만 이 작품을 만났는데 이번 공연의 연출자가 벨마 역에 어울린다며 오디션을 권했다고 한다.

‘시카고’는 여러 번 연출을 맡았기 때문에 박칼린은 이 작품을 속속들이 이해하고 해석하고 있었다. 그러나 배우로 무대에 서기는 두려웠다는데 남들과 똑같이 오디션을 보고 더블 캐스팅되어 당당하게 무대에 서게 되었다. 매스컴에서의 박칼린은 키도 크고 몸집도 큰 카리스마 있는 연출가로만 보였다. 그러나 벨마로 무대에 선 박칼린은 얼굴도 작고 날씬한 몸매에 눈웃음이 매력적이고 애교도 많았다.

또 다른 주연 록시 역의 아이비는 언제나처럼 몸에 꼭 맞는 듯한 연기를 보여주었다. 이 뮤지컬의 특성상 출연진의 의상이 매우 자극적이다. 모두가 까만 망사 스타킹이나 몸에 딱 붙는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예쁘고 젊은 아이비와 한 무대에 섰지만 50세가 넘었다는 박칼린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는 독보적이고, 이국적인 용모만큼이나 관객의 눈을 즐겁게 했다. 거기에 내가 좋아하는 배우 안재욱까지 합세해 열연하니 이날의 공연은 어느 때보다 기대가 컸다.

보통 무대 아래에서 연주하는 음악 팀이 이번 공연에선 독특하게 무대 정면에 층층이 자리 잡아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을 들려줬다. 무대는 저마다 사연으로 감옥에 들어오게 된 여자 수감자들의 이야기로 꾸며졌다. 쇼걸 출신의 벨마는 자신의 남편과 바람난 동생을 총으로 살해한 죄로 잡혀 왔다. 언론의 시선을 끌어 변호사와 말을 맞추어 무죄로 풀려나려고 계획한다. 두 명이나 죽였지만, 자신은 죄가 없다고 주장하며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불륜남을 살해한 죄로 예쁘고 젊은 코러스 걸 록시가 수감되자 벨마의 이야기는 뒤로 묻히고 새로운 살해범에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친다. 자신에게 쏟아지는 언론의 관심을 이용해 록시 역시 얄팍하고 돈만 아는 변호사 빌리와 공모해 무죄를 주장한다. 빌리는 벨마보다 록시의 인기가 높아지자 록시의 편이 되지만 더 큰 스캔들의 여죄수가 들어오며 록시 역시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진다. 무조건 새로운 가십과 흥미만을 좇는 대중과 언론의 허망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뮤지컬 '시카고'에서 '올 댓 재즈'에 맞춰 연기를 선보이는 박칼린의 모습(신시컴퍼니)
▲뮤지컬 '시카고'에서 '올 댓 재즈'에 맞춰 연기를 선보이는 박칼린의 모습(신시컴퍼니)

돈만 있으면 뭐든지 가능하던 1920년대 시카고, 환락과 마피아가 성행하고 살인을 저지르고도 스타를 꿈꾸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이지만 당시엔 있을 법한 이야기를 뮤지컬 ‘시카고’는 위트 있게 표현했다. 1975년 처음 뮤지컬로 제작된 이 작품은 격동기 미국 시카고의 분위기, 농염한 재즈 선율, 몸에 딱 붙는 의상을 입은 배우들의 섹시한 춤 등이 결합하여 관객을 즐겁게 한다.공연이 끝났는데도 검은 망사 스타킹에 시스루 의상을 입은 배우들이 관능적인 춤을 추며 부르는 대표곡 '올 댓 재즈'(All That Jazz)가 선명하게 남았다. 손가락을 딱딱 튕기며 부르는 군무와 귀에 익숙한 멋진 노래가 아직도 귓가에 울리는 듯하다. 잊히지 않는 아주 멋진 장면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