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일자리 설계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기사입력 2018-11-09 19:47:33기사수정 2018-11-09 19:4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노사발전재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신바람 전직 콘서트 열어

▲노사발전재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김대중 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신중년 직업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준호 기자 jhlee@)
▲노사발전재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김대중 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신중년 직업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준호 기자 jhlee@)
40~50대 중장년이 은퇴 후 미래를 설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노사발전재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11월 9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마이크임팩트 스퀘어에서 ‘신중년 신바람 전직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4차산업 혁명과 직업변화’를 주제로 강의한 한국고용정보원 김중진 연구위원은 “50대에 조기 퇴직하더라도 평균적으로 72세까지는 경제활동을 해야 하는 사회적 현실 때문에 은퇴설계는 장기적 관점에서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하고, “노동시장에서 꺼려지는 중장년이 4차산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직을 눈여겨봐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40+ 이후, 일하고 있지만 전직하고 싶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전직 성공 사례를 공유해 전직 준비 필요성을 알리고, 노사발전재단에서 진행 중인 전직지원 서비스 참여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에는 약 150여 명의 퇴직(예정)자가 참석해 중장년에 맞는 구직 전략에 귀를 기울였다.

행사에선 노사발전재단의 내공(내 경험을 공유하는) 강사 장필규 씨가 다양한 현장에서 만난 전직성공사례들을 소개했다. 또 45세 나이에 성우로 전직했다, 최근에는 ‘아빠 ASMR’ 유투버로 알려진 문정호 씨도 출연해 본인의 경험담을 밝혀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노사발전재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김대중 센터장은 “과거에는 돈이나 건강, 가족에 인생의 가치를 두었다면 100세 시대에는 평생 지속할 수 있는 내게 맞는 직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분이 일자리를 통해 삶의 변화를 이끄는 기점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