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 열풍' … 2019년에도 계속

기사입력 2019-01-04 08:54:59기사수정 2019-01-04 08:5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2018년 케이옥션의 경매가 위클리 온라인경매를 끝으로 마무리 되었다. 6번의 정기경매와 59번의 온라인 경매, 총 65회 경매로 717억7617만 원의 낙찰총액을 기록했다. 2018년 경매에서 최고가 '30억 원'에 낙찰된 작품은 김환기의 '22-X-73 #325'였다. 김환기의 '달과 매화와 새' 역시 23억 원에 낙찰되어 2위를 차지했다.

▲2018년 최고가 작품 김환기 '22-X-73 #325' 30억 낙찰(위), 2018년 최고가 작품 낙찰장면(아래)(케이옥션 제공)
▲2018년 최고가 작품 김환기 '22-X-73 #325' 30억 낙찰(위), 2018년 최고가 작품 낙찰장면(아래)(케이옥션 제공)

미술품 경매 시장은 2018년에도 '김환기 열풍'이 불었다. 김환기의 작품은 정기 경매에 37점이 출품되어 그 중 31점이 낙찰됐고, 전체 낙찰총액에서 17%를 차지했다. 천경자의 '초원 II'가 20억 원, 유영국의 'Work'가 6억 원에 낙찰되며 각각 작가 최고가를 경신했다. 해외 작가 중에서는 야요이 쿠사마의 'Infinity Nets (Opreta)'가 10억에 낙찰되어 해외 작가 중 최고가에 거래됐다.

고미술 부문에서는 송석 이택균의 '책가도'가 5억6000만 원에 낙찰되며 고미술 최고가를 기록했다. '월인석보 권20'과 '목우자수심결(언해)'같은 보물이 거래돼 고미술 시장의 격을 높였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효종대왕의 '효종어필첩'같이 희소한 고미술 작품도 시장에 열기를 더했다.

▲송석 이택균 '책가도' 5억6000만원 낙찰(케이옥션 제공)
▲송석 이택균 '책가도' 5억6000만원 낙찰(케이옥션 제공)

2018년엔 온라인경매의 활약이 돋보였다. 온라인경매의 낙찰총액이 2017년 대비 20%정도 증가했고, 온라인경매를 통한 신규 수집가의 유입이 지속됐다. 케이옥션은 "수십 만 원에서 수백 만 원대의 작품이 출품되는 위클리 온라인경매가 고가의 작품만 거래된다는 미술품 경매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려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자선경매에는 기업과 문화예술단체의 협업으로 미술품 외에도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여 미술품 경매의 대중화를 꾀했다.

케이옥션은 2019년에도 경매 시장이 김환기와 추상미술 중심으로 돌아갈 것이라 예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박수근, 이중섭, 유영국, 장욱진, 천경자 등 대가를 비롯해 현재까지 꾸준한 활동으로 미술시장을 이끈 김창열, 김종학, 전광영, 이강소 그리고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우환, 박서보, 정상화의 활약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하반기 전세계 회고전을 앞둔 미디어 아트의 거장 백남준의 재평가 작업이 시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도 케이옥션은 "고미술 시장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고미술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