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중년 女관객 사로잡은 영화 ‘더 와이프’ 관전포인트

기사입력 2019-03-11 10:44:39기사수정 2019-03-11 10:4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45년 연기 내공에 빛나는 배우 글렌 클로즈 주연의 영화 ‘더 와이프’가 중년 여성 관객의 지지 속에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더 와이프’ 관객층은 CGV 성별 예매 분포도에서 여성 관객이 70.3%이며, 그중 50대가 25.8%를 차지했다(3월 11일 오전 CGV 홈페이지 기준). 현재 예매율 1위인 ‘캡틴마블’(7.4%), 2위인 ‘항거-유관순 이야기’(9.8%)의 50대 관객 비율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더 와이프’는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스타작가와 남편의 성공을 위해 일생을 헌신하며 살았던 아내의 숨겨진 진실을 그린다. 할리우드 대표 배우 글렌 클로즈가 아내 ‘조안’ 역을 맡아 섬세한 내면 연기를 통해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명연기와 탄탄한 스토리로 사랑받는 ‘더 와이프’의 관전 포인트를 살펴보자.


# 관전 포인트 하나, 비밀스러운 부부의 관계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영화는 사랑과 결혼을 주제로 내밀한 비밀이 얽힌 스토리로 주목받은 베스트셀러 ‘더 와이프’가 원작이다. 원작의 흥미진진한 전개는 이어가되, 부부의 아들을 자존심에 상처 입은 작가로 설정하며 인물 간의 관계에서 오는 감정에 몰입도를 더하는 등 각색을 통해 극적 긴장감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관전 포인트 둘, 글렌 클로즈의 압도적 연기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글렌 클로즈의 인생 역작이라 불릴 만큼 ‘더 와이프’ 속 그녀의 연기는 단연 돋보인다. 언제나 우아하고 침착한 모습으로 남편의 일거수일투족을 현명하게 진두지휘하는 아내 ‘조안’을 연기했다. 특히 명장면으로 손꼽히는 노벨문학상 시상식에서 클로즈업된 조안의 표정은 복잡 미묘한 감정을 일으키며 객석의 분위기까지 진두지휘한다.


# 관전 포인트 셋, 아내로 살아온 한 여인의 삶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영화 '더 와이프' 스틸컷((주)팝엔터테인먼트 )

평생을 한 남자의 아내이자 그림자로 살아갈 수밖에 없었던 조안에 공감을 표하는 중장년 여성 관객이 많았다. ‘더 와이프’의 각색을 담당한 제인 앤더슨은 “부부 사이에 비밀은 있을까? 아내가 결혼 생활을 위해 타협하는 부분은 무엇일까? 남자는 아내를 존경하고 사랑할까? 등에 대해 영화를 본 관객들이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 관객들의 반응을 살펴봐도 “얼마나 많은 여성이 남성에게 가려지고 지워졌을까”, “마지막까지 남편을 존중하는 그녀의 결정이 대단하다” 등 한 여자로서 조안의 삶에 감정이입하고 이해하는 반응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