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사진 전도사' 한국스톡사진작가협회 이석현 회장

[제2인생 인터뷰] “한국의 유리 아커스 탄생을 희망해요”

▲한국스톡사진작가협회 이석현 회장은 "한국에서 유리 아커스 같은 작가가 탄생하면 좋겠어요. 제가 스톡사진 전도사로서 갖고 있는 꿈입니다"라고 말했다. (브라보마이라이프DB)
▲한국스톡사진작가협회 이석현 회장은 "한국에서 유리 아커스 같은 작가가 탄생하면 좋겠어요. 제가 스톡사진 전도사로서 갖고 있는 꿈입니다"라고 말했다. (브라보마이라이프DB)

이석현 회장은 동부증권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증권맨. 2009년 잠시 은퇴를 했을 땐 코스닥 상장사 대표이사였다. 예술에 관심을 갖게 된 것도 그즈음이었다. 딸이 미대 진학을 결심하자 딸과 함께 100곳이 넘는 전시회를 보러 다닌 것이 사진에 눈을 뜨는 계기가 됐다. 관심은 자연스럽게 촬영으로 이어졌고, 촬영한 사진이 쌓이면서 다른 동호인들과 같은 생각을 하게 됐다. ‘내 사진을 팔고 싶다’는 그의 욕구는 ‘스톡사진 전문가’ 소리를 듣게 될 때까지 독학하도록 만들었다. 지금은 스톡사진 전도사를 자처하며 다양한 강의와 저술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스톡사진작가협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사진을 취미로 하고 있는 시니어들에게 스톡사진을 꼭 추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톡사진 작가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고, 경제적 여유가 뒷받침돼줘야 하는데, 그런 면에서 여유 있는 은퇴자들에게 딱 맞는 일이죠. 스톡사진 작가로 자리 잡게 되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직업을 가질 수 있어요. 카메라와 노트북만 있으면 세계 어디에서든 할 수 있는 일이고, 낮이든 밤이든 상관없으니까요.”

이 회장이 은퇴자들에게 스톡사진을 권하는 이유는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상속이다.

“사진가의 지적재산권은 사후 70년간 보장돼요. 예를 들어 정말 잘 팔리는 스테디셀러를 보유했다면 그 혜택은 자녀에게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요.”

그는 스톡사진 작가가 되기 위해서는 기존의 시각과는 다른 관점에서 사진을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팔려야 하는 사진이니까 다를 수밖에 없죠. 예를 들어 취미로 많이 찍으시는 새 사진 같은 것들은 절대 팔리지 않습니다. 파란 하늘의 구름도 마찬가지고요. 내가 좋아하는 사진과 시장이 좋아하는 사진은 달라요. 시장의 요구를 파악한 다음 주제에 맞춰 촬영을 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회장은 또 스톡사진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키워드라고 말했다.

“결국 소비자들이 사진을 보게 되는 계기는 키워드예요. 검색에 대한 결과로 만나게 되니까요. 키워드는 가급적 많이 기재하고, 풍경사진은 시간이나 장소, 날씨까지 반드시 적어야 해요. 그리고 사물에서 연상되는 다양한 감정까지 포함하도록 하는 것이 좋아요.”

하지만 현실적으로 스톡사진 작가로서 성공할 가능성이 그리 높은 편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왜 스톡사진 전도사를 자처하고 나선 것일까?

“동북아 3국 중에 스톡사진 산업이 활성화되지 않은 나라는 한국밖에 없어요. 저는 한국에서 유리 아커스 같은 작가가 탄생하면 좋겠어요. 제가 스톡사진 전도사로서 갖고 있는 꿈입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