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요정! 레나

기사입력 2018-04-09 16:15:01기사수정 2018-04-09 16:15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일본에서 살다가 필자의 집에 온 12세 손녀에게 샤방샤방한 라일락 색 스커트를 보여주며 물었다.

"레나야, 이 스커트 예쁘지?"

"스커트도 예쁘지만 할머니가 더 예뻐요."

그전에 공항에서 만난 딸의 핸드백을 본 필자가 한마디했다.

"가방이 올드해 보이네"

나중에 “예쁘고 세련 됐지만 좀 올드해 보여”라고 정정했지만 딸애는 이미 마음이 상해 있었다. 알뜰한 딸애가 큰맘 먹고 학부형용 가방으로 비싼 돈 주고 구입한 것이라는데 까칠한 엄마가 그것도 모르고 초를 쳤으니…. 좋은 점부터 말해야 했는데 순서가 뒤바뀐 결과였다.

이것도 청출어람의 일종일까? 많이 살았지만 공감 능력이 부족한 필자와 어리지만 배려심이 깊은 레나! 상대방에 대한 배려심이 많고 감성이 뛰어난 레나는 필자를 깜짝깜짝 놀라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레나가 6세 때였다. 어느 여름 밤 신대방동에 있는 보라매공원에서 딸애, 레나와 함께 산책을 했다. 연못에 음악분수가 있었는데 일정 시간이 되면 클래식 소품 음악에 맞춰 분수가 여러 가지 모양으로 춤을 췄다. 물줄기에 무지갯빛 조명이 비춰졌기에 더 아름다웠다. 양옆으로 곱게 퍼지는 물줄기를 본 레나가 신기해하며 말했다.

"꽃향기 위에 앉은 나비 같아요."

소나무 아래에 떨어져 있는 솔방울 하나를 주은 레나가 일본으로 가져간다고 했을 때 딸애는 일본에 가져갈 수 없으니 다시 제자리에 갖다 놓으라고 했다. 그러자 레나는 솔방울이 아플세라 그 자리에 조심조심 내려놓으며 다정하게 솔방울에게 말을 건넸다.

"솔방울아, 가서 아름다운 여행하고 와~"

레나의 가슴은 꽃처럼 예쁜 언어들로만 가득 채워져 있는 듯싶다. 어느 시인의 말처럼 레나의 입은 한 송이 예쁜 꽃이다. 한마디 한마디 곱고 예쁜 언어들이 꽃 이파리가 되어 날아와 필자를 감동시키고 행복하게 해준다.

언어의 요정인 레나와 같이 있는 시간은 엔도르핀이 한없이 나오는 힐링의 시간이고 필자를 행복하게 해주는 축복의 시간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