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세 노인이 매일 밖으로 나가는 이유

기사입력 2019-06-03 15:43:46기사수정 2019-06-03 15:4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빨간색 체크남방, 모자, 장갑, 그리고 빨간 무늬가 돋보이는 허름한 백팩은 세상 밖으로 나서는 노인의 ‘전투 복장’이다. 매일 아침 86세 노인은 누가 떠밀기라도 하듯 밖으로 나간다. 그가 집에 있는 날은 1년에 두 번, 구정과 추석 당일뿐이다.

▲서울장미축제장을 찾은 노인(이정순 동년기자)
▲서울장미축제장을 찾은 노인(이정순 동년기자)

노인은 이른 아침 배달되는 신문을 보고 그날의 행선지를 결정한다. 마침 5월이라 이곳저곳 축제와 행사가 많아 갈 곳이 많다. 광화문, 서울역, 기차 타고 춘천, 인천에 있는 섬 등. 물론 일주일 중 일정을 정해둔 요일도 있다. 수요일은 싱싱한 생선을 사기 위해 소래 포구를 가고 금요일은 약재를 사러 부인과 경동시장을 간다. 토요일은 쇼핑 하러 마트에 가고 일요일은 산을 찾는다.

▲빨간 무늬의 가방(이정순 동년기자)
▲빨간 무늬의 가방(이정순 동년기자)

걸음도 힘들고 위암 수술 휴유증으로 조금만 배가 고파도 쓰러질 듯 힘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 나가는 이유는 ‘살아있음을 느끼고 싶어서’다. 노인은 “아직도 볼 것이 너무 많고 가봐야 할 곳이 너무 많다”고 한다. “아까운 시간에 집에 왜 있냐?”고 한다.

▲지하철타러가는 노인(이정순 동년기자)
▲지하철타러가는 노인(이정순 동년기자)

사람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늙어감에 적응을 하는 것 같다. 어느덧 ‘시니어’라는 단어를 앞에 붙인 나도 삶을 아주 진지하게 마주해야 할 것 같다. 나는 용기있고 열정적으로 매일 세상 밖으로 나서는 저 노인의 딸이기 때문이다.

▲외출하는 노인(이정순 동년기자)
▲외출하는 노인(이정순 동년기자)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