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폼 패션이 ‘뉴트로’다

기사입력 2019-02-28 10:16:22기사수정 2019-02-28 10:16

[동년기자 페이지] 동년기자들의 패션 단상

▲윤종국 동년기자의 스타일링(윤종국 동년기자)
▲윤종국 동년기자의 스타일링(윤종국 동년기자)

리폼 패션은 오랫동안 지켜온 나만의 스타일이며 이제 생활화됐다. 생각해보니 50대 때부터 그랬던 듯싶다. 누가 봐도 내 외모는 기본 체격에 못 미친다. 그런데 모임에 나가면 의외로 “그 옷 어디서 샀어? 패션 감각이 남다르군”, “너 옷 좀 입을 줄 아네” 하며 관심을 보이는 친구들이 있다.

나는 스스로를 너무 잘 안다. 표준 체형이 아니다 보니 기성복보다는 리폼한 옷이 더 잘 맞는다. 이런 이유로 리폼 패션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리폼 패션의 보물창고는 내가 자주 가는 벼룩시장에 있다. 그곳과의 인연은 한참을 거슬러 올라간다. 서울시가 청계천 복원공사를 하기 전 청계 6~8가 도로변을 따라 옛 동대문운동장(지금의 DDP) 자리에까지 형성되었던 벼룩시장은 공사 후 신설동 풍물시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그 시장으로 입점하지 못한 상인들이 함께 자리를 잡아 만든 시장이 바로 숭인동 동묘 부근 벼룩시장이다. 일명 구제시장이라 불리는 곳이다. 1호선, 6호선 동묘역에서 내리면 되고, 연중무휴에 영업시간은 오전 10시에서 해질 무렵까지다. 이곳에 나오는 물건들을 다 소개하려면 지면이 부족할 만큼 볼거리, 입을거리, 먹을거리가 넘쳐난다. 내 경험으로 비추어보건대 오후 2시에서 두세 시간이 골든타임이다. 지금은 유명 연예인들도 찾는 시장이 되면서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얼마 전엔 P 연예인이 다녀간 후 찾는 이가 더 많아졌다고 한다.

벼룩시장에서 득템을 하려면 발품을 팔아야 한다. 또 혼자보다는 두 사람이 함께 가는 게 좋다. 나는 딸과 함께 10여 년 넘게 이곳을 찾고 있다. 맘에 드는 옷을 싸게 잘 사려면 가격을 먼저 물어보고 착용해야 한다. 이건 아주 중요한 요령이다. 가격을 묻지 않은 채 입어본 후 맘에 들어 하면 주인이 부르는 가격을 다 주고 사야 한다.

리폼 패션의 세계로 들어오려면 벼룩시장에서 산 옷을 수선할 수 있는 단골집이 있어야 한다. 나는 체격 면에서 불리해 상의는 목둘레와 어깨넓이, 하의는 허리만 맞으면 된다. 나머지는 수선으로 해결한다. 드라이크리닝도 필수다.

중고품의 정의는 뭘까. 새 옷을 구매한 후 라벨 또는 가격표를 떼거나 가격을 지불한 뒤 입으면 바로 중고품이 된다. 나는 레트로(retro)에서 뉴트로(new+retro)가 된 패션이 우리 시니어에게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