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들보들 발 케어로 여름철 자신감 올리기

[아, 여름이구나 PART5-1] ‘발·땀·살’ 한 글자 관리

노출의 계절, 드러나는 것은 과연 몸매가 전부일까? 어쩐지 민감하고도 은근히 신경 쓰이는 그곳, ‘발’ 역시 무더위 아래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한다. 갈라진 발뒤꿈치만 보아도 나이를 가늠할 수 있고, 쿰쿰한 발 냄새만 맡아도 아재와 오빠를 구분할 수 있다. 매끈하고 뽀송뽀송한 발은 여름철 미모뿐만 아니라 매너까지 상승시켜주는 매력 포인트다.


<도움말> 강동성심병원 피부과 김상석 교수 <사진> 각 브랜드 제공

[Dr. said] 각질을 제거할 때 손톱깎이나 칼을 사용하면 상처가 생기기 쉽고, 이로 인해 2차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두꺼워진 각질 때문에 발에 통증이나 불편을 느낀다면 물리적 방법을 쓰거나 각질을 녹여 줄여주는 약품, 크림 등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각질 제거 후에는 꾸준히 보습에 신경 써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발 무좀으로 인해 각질이 두꺼워지는 경우도 있으니, 이때는 피부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고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STEP 01> 묵은 각질 제거

거북 등껍질처럼 하얗게 갈라진 발바닥의 소유자라면 무엇보다 각질 제거가 우선이다. 손톱깎이 등을 이용해 거칠게 물리적 행위(?)를 가하기보다는 전용기구나 제품을 사용해 부드럽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STEP 02> 스크럽 & 클렌징

묵은 각질을 벗겨냈다면 주기적으로 필링크림이나 스크럽 제품을 사용해 각질이 생기지 않도록 한다. 항균 및 세정 효과와 보습은 물론 발 냄새나 땀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주는 풋 샴푸나 비누 등 클렌징 제품이 다양하다.


STEP 03> 보습 케어

발은 각질이 일어나기 쉬워 평소 보습 제품을 잘 발라둬야 한다. 간편하면서도 충분한 보습을 원한다면 마스크팩 형태의 ‘풋 마스크 시트’를 추천한다. 각질을 불려 부드럽게 해주는 ‘풋 필링 마스크 팩’도 유용하다.


STEP 04> 미모와 매너 UP!

신중년 男 “발 냄새 안녕~ 아재도 안녕~”

중년 남성의 경우, 여름에도 구두나 로퍼 등을 신게 된다. 땀과 열기로 흥건해진 신발 속에서는 꼬릿꼬릿한 냄새가 피어오르곤 한다. 발 냄새가 고민이라면 발 전용 데오드란트나 쿨링 스프레이, 냄새 제거 깔창 등을 이용해보자.


꽃중년 女 “여름 패션의 완성은 발끝으로부터”

샌들을 신으면 각질관리뿐만 아니라 그에 맞춘 페디큐어(네일아트 등으로 발톱을 가꾸는 것)도 신경 써야 한다. 전문 숍에 가도 좋지만, 번거로움을 줄인 스티커 형태의 ‘패디 큐어 스트립’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