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문화캘린더

기사입력 2019-03-04 08:32:16기사수정 2019-03-04 08:3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따뜻한 봄 내음이 물씬 풍기는 3월, 이달의 추천 문화행사를 소개한다.


▲'윤동주 달을 쏘다.' 포스터(서울예술단 제공)
▲'윤동주 달을 쏘다.' 포스터(서울예술단 제공)

(뮤지컬) 윤동주, 달을 쏘다.

일시 3월 5~17일 장소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출연 박영수, 신상언, 김도빈 등

서울예술단의 대표작 ‘윤동주, 달을 쏘다.’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며 완성도 높은 무대로 돌아온다. 시인 윤동주의 치열했던 삶과 예술을 담아낸 뮤지컬로 비극의 시대에 써내려간 그의 시(詩)들이 노래와 춤으로 어우러져 감동을 선사한다.


▲'2019광양매화축제' 포스터(광양시청 제공)
▲'2019광양매화축제' 포스터(광양시청 제공)

(행사) 2019 광양매화축제

일시 3월 8~17일 장소 전남 광양시 다압면 섬진강 매화마을 일원

전라남도 섬진강변 매화마을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광양매화축제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꽃축제다. 새하얀 눈처럼 만발한 매화와 아름다운 섬진강이 함께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산책로를 걸으며 백(白)매화뿐만 아니라 홍(紅)색, 청(靑)색 다양한 매화의 색과 향기에 취해보자. 인근 청매실농원에서 광양의 특산품인 새콤달콤한 매실도 맛볼 수 있다.


▲'송영훈의 클래식 큐레이터, 낭만에 대하여' 포스터(스톰프뮤직 제공)
▲'송영훈의 클래식 큐레이터, 낭만에 대하여' 포스터(스톰프뮤직 제공)

(클래식) 송영훈의 클래식 큐레이터, 낭만에 대하여

일시 3월 10일 장소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출연 해설가 및 첼리스트 송영훈, 비올리스트 이신규 등

클래식 음악이 어렵게만 느껴지는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인 공연이다. 음악과 미술사의 숨은 이야기들을 대한민국 대표 첼리스트 송영훈이 이해하기 쉬운 해설과 수준 높은 연주로 풀어낸다. 차세대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연주로 낭만시대와 인상주의 음악뿐만 아니라 미술작품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앙리할아버지와 나' 포스터(파크컴퍼니 제공)
▲'앙리할아버지와 나' 포스터(파크컴퍼니 제공)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일시 3월 15일~5월 12일 장소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 출연 이순재, 신구, 권유리, 채수빈 등

까칠한 성격의 고집불통 할아버지 ‘앙리’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가 특별한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연극이다. 세대 간의 갈등을 소통으로 풀어가는 주인공들은 보는 이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2017년 초연에 이어 이번에도 내공을 자랑하는 배우 이순재와 신구가 ‘앙리’ 역을 맡았다. ‘콘스탄스’ 역에는 권유리, 채수빈이 더블 캐스팅되어 색다른 분위기가 기대된다.


▲'제20회구례산수유꽃축제' 포스터(구례산수유꽃축제추진위원회 제공)
▲'제20회구례산수유꽃축제' 포스터(구례산수유꽃축제추진위원회 제공)

(행사) 제20회 구례산수유꽃축제

일시 3월 16~24일 장소 전남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온천관광지 일원

산수유꽃이 만발하는 지리산에서 봄의 정취와 시원한 고로쇠 약수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꽃축제다. 행사장에서 산수유꽃으로 만든 먹거리를 맛볼 수 있으며, 산수유떡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와 공연도 펼쳐진다.


▲'노다메 칸타빌레 인 클래식' 포스터(스톰프뮤직 제공)
▲'노다메 칸타빌레 인 클래식' 포스터(스톰프뮤직 제공)

(오케스트라) 노다메 칸타빌레 인 클래식

일시 3월 24일 장소 롯데콘서트홀

일본과 한국에서 클래식 음악 열풍을 일으킨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 이 드라마 속 정통 클래식이 오케스트라로 찾아온다.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인 KBS ‘내일도 칸타빌레’의 연주 대역을 맡은 피아니스트 이현진과 풀 오케스트라의 라이브 연주로 클래식 음악을 새롭게 즐길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