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스’는 왜 오는가?

기사입력 2021-01-27 09:42 기사수정 2021-01-27 09:42

[프로 골퍼 김용준 칼럼]

독자는 입스(yips)에 걸려본 적 있는가? 입스가 뭐냐고? 앗! 이러면 얘기가 안 되는데. 골퍼이면서도 입스가 뭔지 모르는 독자는 행운아다. 서너 명 중 한 명은 반드시 경험한다는데. 아예 뜻도 모른다고? 부디 앞으로도 모르고 살기를 바란다. 겪어보면 안다. 왜 모르는 게 낫다고 하는지. 일단 뜻부터 짚고 가자. 입스는 ‘느닷없이 마음이 완전히 움츠러들어 아예 스윙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겨우 두 발 남짓한 짧은 퍼트를 하는데 손을 가늘게 떨면서 백스윙도 하지 못하고 한참을 못 박힌 듯 서 있는 그런 경우 말이다.

그러다가 갑자기 말도 안 되는 스트로크를 해서 샷을 망치는 것이 입스다. 좀 더 깊게 알아보자. 뱁새 김용준 프로보다 백 배는 더 박식한 네이버 지식백과에 나온 입스 정의를 옮겨본다. “부상 및 샷 실패에 대한 불안감, 주위 시선에 대한 지나친 의식 등이 원인이 되어 손과 손목 근육의 가벼운 경련, 발한 등의 신체적인 문제가 일어나는 것이다.” 여기까지는 좋다. 내 설명보다 훨씬 분명하다. 계속 들어보자. “뇌 속의 무의식과 의식을 각각 담당하는 편도와 해마의 균형이 깨져 편도가 과잉 활성화되고….” 음, 아무래도 안 되겠다. 여기까지만 하는 게 낫겠다. 절대 원고량을 늘리려고 꾀를 부리는 것이 아님을 밝혀둔다.

김용준 프로, 너는 입스 겪어본 적 있냐고? 그 말 나올 줄 알았다. 입스에 빠져본 적이 없다면 고민이나 해봤겠는가? 나도 입스로 말 못할 고생을 했다. 지금도 마음 한편에 불안감이 남아 있다. 어떤 입스냐고? 다른 것도 아니고 내가 가장 자신 있다고 떠들던 벙커샷 입스에 빠졌다. 그랬으니 누구에게 말도 못하고 힘들 수밖에. 내가 벙커샷 하나만큼은 대한민국에서 세 번째로 잘한다고 큰소리친 것은 다 알 것이다. 처음 듣는다고? 헉, 그럼 아직 애독자가 아니다. 대한민국에서 벙커샷 하면 딱 세 사람이다. 남자 중에서는 최경주 프로, 여자 중에서는 이정민 프로, 그리고 남녀 통틀어서는 누구겠는가? 하여간 동네 놀이터 모래밭에서 아이들 훼방놓고 눈치 봐가며 땀 흘려 긴 세월을 연습한 끝에 마침내 벙커샷 하나만큼은 마스터했다고 자부하는 나였다.

그런데 지난해 그린 주변 벙커샷에 문제가 생겼다. 모래 위에 놓인 볼 앞에 서면 탈출할 수 없을 것 같은 불안감에 사로잡혔다. 아니나 다를까.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너무 볼 뒤쪽 모래를 쳐서 볼이 풀썩 뛰어올랐다가 내려앉기 십상이었다. 혹시 탈출을 못할까봐 볼 가까이 치려다 보면 볼을 직접 맞혀 저 멀리 날아가기도 하고. 미칠 노릇이었다. 벙커샷 잘한다고 말이나 안 했으면 좋으련만. 돌이켜보니 언제부터 그랬는지 알 것 같았다. 큰 대회 먼데이(월요 예선)에 나가서 청년들과 한 조를 이뤄 치다가 그린 사이드 벙커에서 볼을 직접 맞힌 것이 건너편 숲으로 날아가 아웃오브바운드가 된 그날부터다. 나중에야 안 사실이다.

큰 경기 중요한 샷에서 실수를 하면서 입스가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 뒤로 틈틈이 벙커샷 연습을 해서 입스에서 벗어났다 싶었다. 그런데 막상 실전 라운드 때 그린 주변 벙커샷을 만나면 다시 입스가 도졌다. 이런 환장할 노릇이라니. 그러는 중에도 남 벙커샷을 잘도 가르쳤다. 볼은 왼발 쪽에 놓고 클럽 페이스를 열고 볼 4인치 뒤를 보통 샷 하듯이 치면 된다고 말이다. 배운 사람은 잘하는데 정작 나는 식은땀을 흘리는 이 기가 막힌 현실. 나보다 훨씬 뛰어난 골퍼들이 입스로 선수생활을 접는다는 말을 실감할 수 있었다.

입스를 한참 겪으면서도 나는 입스 원인이 무엇인지 몰랐다. 하기야 털어놓고 상의를 했어야 조언해줄 사람을 만나든지 말든지 할 텐데. 알량한 자존심이 1년 가까이 나를 괴롭혔다. 그러다가 입스에 대해 공부를 하게 됐다. 시니어인 제자 한 명을 입스에서 벗어나게 해주기 위해서였다. 도무지 백스윙을 편하게 못하는 그를 고통에서 해방시켜주고 싶었다. 그러다가 나는 무릎을 탁 쳤다. 그 제자의 입스 원인을 이해한 것이다.

그리고 덤으로 내 입스 원인도 찾아냈고. 무엇이었냐고? 내 입스의 원인은 ‘기술’ 문제였다. 점잖게 말하면 벙커샷 기본기를 잊어버린 것이었다. 툭 까놓고 말하면 내가 어느 순간부터 벙커샷을 엉터리로 했다는 말이고. 벙커샷 기본 원칙이야 조금 전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나도 제대로 알고 있었다. 내가 간과한 부분은 스윙이었다. 언제부터인지 벙커샷을 손이나 팔로만 한 것이다. 다른 스윙처럼 어깨도 쓰고 골반도 회전하면서 해야 했는데. 그렇게 내 입스는 말끔히 사라졌다. 흠흠. 마음 한편에 불안감이 남아 있다가 재발할 수 있으니 자신감을 갖기 위해서라도 ‘입스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큰소리치는 속사정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

그 제자의 입스 원인은 무엇이었냐고? 바로 ‘기질’ 변화였다. 기질은 유연성이나 힘 같은 것도 포함한다. 그가 시니어가 되면서 그전처럼 스윙을 하지 못한 것이다. 힘 좋을 때는 ‘정석과는 다르게’ 팔로만 스윙을 해도 골프를 즐길 수 있었는데 말이다. 그에게 스윙 정석을 알려줬다. 그리고 기질이 바뀐 것을 받아들여 더 부드럽게 스윙하도록 조언했다. 그것이 실전에서 통하기 시작하자 그는 입스에서 벗어났다. 기질 변화와 기술적 문제가 입스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스포츠 과학자들은 말한다. 나머지가 진짜 마음의 영역이다. 나처럼 전문지식이 부족한 사람이 그 부분까지 아는 체한다면 지나친 것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한국골프관광협회, 상하이 란하이 골프클럽과 맞손
    한국골프관광협회, 상하이 란하이 골프클럽과 맞손
  • 중년의 글쓰기 어렵게 만드는 것,  “줄이거나 늘리거나”
    중년의 글쓰기 어렵게 만드는 것, “줄이거나 늘리거나”
  • [포토 에세이] 축제의 봄
    [포토 에세이] 축제의 봄
  • 목원대 섬유패션디자인학과, 시니어모델과 융합 패션쇼 개최
    목원대 섬유패션디자인학과, 시니어모델과 융합 패션쇼 개최
  • 축구 역사 담은 ‘월드컵 축구 100년 - 100번의 영광과 좌절의 순간들’
    축구 역사 담은 ‘월드컵 축구 100년 - 100번의 영광과 좌절의 순간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