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메마른 민초에 한 숨, 시민 호흡에 한 숨 '노작 홍사용 문학관'

[문학관 답사기] 도시 속 숲에 자리 잡은 화성시민의 쉼터

▲밖에서 바라본 모습. 막 지어진 신도시의 건물들과 대비된다.(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밖에서 바라본 모습. 막 지어진 신도시의 건물들과 대비된다.(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신도시 건설은 종종 자연과 문화재 훼손의 주범으로 지목되곤 한다. 수만 세대를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시설의 등장은 늘 그래왔다. 그러나 지혜가 모아지고 제도가 보완되면서, 우리는 가끔 사랑할 만한 무엇을 남기기도 한다. 동탄 신도시 등장에 발맞춰 건설된 노작 홍사용 문학관이 그렇다.


경기도 화성시 노작로에 위치한 ‘노작 홍사용 문학관’은 동탄 신도시의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 뒤로는 동탄역이 있고 앞으로는 호텔을 포함한 상업시설이 성처럼 둘러싸고 있다. 또 그 주변은 지평선 따위는 상상조차 할 수 없을 만큼 빼곡하게 아파트들이 들어서 있다. 이런 곳에 문학관이라니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다.

노작 홍사용 문학관은 2007년 동탄 신도시 개발을 위한 행정구역 개편이 시작되면서 함께 건립이 구상됐다. 2008년 연면적 941.55㎡ 규모로 설계가 완료되고 공사를 거쳐 완공된 것은 2010년의 일이다.

동탄 신도시 개발과 함께 노작 홍사용 문학관의 건립이 고려된 것은 신도시의 허파 역할을 할 반석산에 그의 묘소가 자리 잡고 있었던 것이 계기가 됐다. 노작 홍사용 문학관은 화성시 미디어센터, 동탄복합문화센터와 반석산 근린공원을 구성하는 주인공이 됐다.

▲노작 홍사용 문학관 북까페. (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노작 홍사용 문학관 북까페. (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일제강점기에도 지조 지킨 작가로서의 삶

노작 홍사용(露雀 洪思容)은 1900년에 태어나 1947년 사망할 때까지 뜨거운 삶을 산 우리나라의 대표적 근대 시인이다. 학문적으로는 1920년대 초 낭만주의 운동의 대표 시인으로도 꼽힌다. 동심 어린 시각에서 어머니를 바라본 시 ‘나는 왕이로소이다’는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그의 작품이다. 이 시는 형식적인 면에서도 근대시의 기틀을 마련한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또 ‘봄은 가더이다’와 같은 민요풍의 율조가 바탕이 된 민요시들도 발표했다.

노작은 시인으로만 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한 창작활동을 했는데, 소설과 수필 등에서도 남다른 재능을 발휘했다. 특히 희곡과 이를 바탕으로 한 연극에도 관심을 보여 연극단체 토월회(土月會)를 이끌며 자신이 쓴 작품의 배우로도 직접 출연했다고 전해진다.

노작 홍사용은 일제강점기에도 지조를 지켜 문인들의 친일행위라 할 수 있는 매문(賣文)을 하지 않은 대표적 작가로 손꼽힌다. 그는 1919년 기미독립운동 당시 학생운동에 가담했다 체포되기도 했고, 8·15 광복을 맞아 근국청년단(槿國靑年團)운동에도 가담했다.

▲문학관 뒤편 반석산 언덕에 자리 잡은 노작의 묘소. (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문학관 뒤편 반석산 언덕에 자리 잡은 노작의 묘소. (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문화 공간

우리 주위에서 볼 수 있는 문학관들은 특정 작가를 기리는, 일종의 ‘박물관’처럼 운영되는 곳이 많다. 생전의 작품이나 유품들을 전시해놓는 것이 전부이다 보니 현재와 과거가 만나는 접점이 빈약하기 쉽다.

이런 면에서 보면 노작 홍사용 문학관은 좋은 점수를 받기에 충분하다. 홍사용 선생의 작품들이 일제 치하의 민초들에게 꿈꾸고 숨 쉴 수 있는 정서적 여유를 가져다 줬다면, 노작 홍사용 문학관은 지역주민들의 다양한 문학적 체험이 가능한 공간이다.

노작의 생전 활약에 대한 정보나 유작 등에 대한 전시는 물론이고, 약 1만2000권의 문학 서적으로 채워진 도서관과 북카페가 운영되고 있다. 1층에 마련된 88석 규모의 공연장에선 매달 최근 개봉작 영화가 상영되기도 하고, 시민들이 주축이 되어 만들어진 연극동아리 산유화회의 다채로운 공연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노작 홍사용 문학관 내부 전시실.(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노작 홍사용 문학관 내부 전시실.(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1940년 노작의 큰아들 홍규선의 결혼식 사진. 춘원 이광수 선생이 주례를 봤다. (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1940년 노작의 큰아들 홍규선의 결혼식 사진. 춘원 이광수 선생이 주례를 봤다. (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지역주민 위한 다양한 행사와 문예강좌 열려

노작 홍사용 문학관의 자랑 중 하나는 바로 수준 높은 문예강좌에 있다. 극작법에서부터 소설창작, 인형극, 시창작, 문학평론에 이르기까지 문학과 관련한 전반적인 수업이 진행된다. 또 금요일에는 판소리, 남도소리반도 운영 중이어서, 소리를 통한 해학과 이면을 이해할 수 있다.

매년 10월에는 노작의 문학정신을 기념하기 위한 노작문학제가 열리고 노작문학상 시상식이 이뤄진다. 2000년에 시작된 시(詩) 문학상의 초대 수상자는 대중적으로도 잘 알려진 안도현 시인이다. 문학상은 지난해부터 범위를 넓혀 희곡 부문도 공모를 받고 있다. 지난해 당선된 희곡 대상 작품은 올해 전문 극단의 손에서 완성돼 10월쯤 무대에 오른다.

▲휘문의숙(휘문고등학교의 전신) 동기이자, 9촌 사이였던 홍호선에게 보낸 친필 서신.(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휘문의숙(휘문고등학교의 전신) 동기이자, 9촌 사이였던 홍호선에게 보낸 친필 서신.(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열린 공간으로 활용되는 노작 홍사용 문학관 공연장.(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열린 공간으로 활용되는 노작 홍사용 문학관 공연장.(사진=이준호 기자 jhlee@)(브라보마이라이프DB)

<문학관 이용 정보>

관람시간 09:00~18:00

휴관일 매주 월요일, 명절, 선거일 (국경일은 개관)

입장료 무료

주소 경기도 화성시 노작로 206

문의전화 031-8015-0880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