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년기자와 함께한 성수동 카페거리 데이트

▲2016년 4월부터 6월까지 동서식품에서 운영했던 ‘모카책방’이 있었던 곳. 인기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장소로 유명하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2016년 4월부터 6월까지 동서식품에서 운영했던 ‘모카책방’이 있었던 곳. 인기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장소로 유명하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지금까지 문화공간 취재를 다니면서 한 번쯤은 다른 시선을 가지고 있는 누군가와 가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마침 8월호의 문화공간을 성수동 카페거리로 선정하면서 이곳과 인연이 깊다는 분과 함께했다. 최근에 등단한 신인 수필가이자 전 아쿠아리움 부사장 손웅익 동년기자다. 화학냄새 진동하던 공장지대에서 카페거리로 탈바꿈한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카페거리. 멋진 남자와 함께한 커피 향 가득한 거리 데이트에는 옛 추억도 함께 있었다.

▲‘레이어 57’은 공사할 때 임시로 썼다가 부수는 가설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카페와 스튜디오. 구식 캠핑카와 건물 외관이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장소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레이어 57’은 공사할 때 임시로 썼다가 부수는 가설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카페와 스튜디오. 구식 캠핑카와 건물 외관이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장소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성수동 거리를 걷다

성수동이 일반인들에게 인식되기 시작한 것은 수제화 장인들의 구두를 판매하는 성수수제화타운(SSST)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 시작한 2011년부터다. 지하철과 버스 등 광고판을 통해 성수동이 어떤 곳인가를 인식했다. 사실 우리나라의 제화산업은 1950~1960년대 서울역 근처 염천교(서울시 중구 의주로 2가)에서 시작했다. 1970~1980년대 일명 ‘싸롱화’ 전성기였던 명동시대를 거쳐 1990년대 외환위기를 기점으로 싸롱화 수요가 줄면서 서울 안에서 비교적 땅값이 낮았던 성수동으로 구두 관련 공장들이 이동했다. 그리고 버려졌던 옛 공장과 창고가 새로운 문화 공간과 카페로 단장을 하면서 사람들이 모이고 향기를 나누는, 문화예술이 흐르는 공간으로 거듭났다.

▲1970년대 이후 당시 서울에서 비교적 땅값이 저렴했던 성수동에 수제화 업체들이  입주하면서 지금의 구두 거리가 됐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1970년대 이후 당시 서울에서 비교적 땅값이 저렴했던 성수동에 수제화 업체들이 입주하면서 지금의 구두 거리가 됐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서울의 두물머리, 성수동 옛이야기

한양대 건축과 77학번 출신인 손웅익씨에게 성수동은 각별하다. 한양대 시절 화양동과 성수동을 지나 학교를 다녔기 때문에 발전상을 보며 살았다. 산업화가 시작되면서 줄곧 공장지대였던 성수동. 이곳에는 건축과 시절 학내 모임인 공간연구회가 있었기 때문에 자주 방문했다.

“바로 위 선배 학번에 부자가 많아서 아파트에 전세 얻어서 작업실로 썼어요. 지금은 없어졌어요. 그런데 건축작업보다는 선배들이 카드게임하시면 라면 끓이고 그랬던 거 같아요(웃음).”

그리고 성수동이 한강 본류와 중랑천이 합쳐지는 양주의 두물머리 같은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성수동은 성수대교와 영동대교 사이 지역과 건대, 세종대, 한양대 지역을 감싸고 있다. 한강 개발 이전에는 장마철 이 지역의 둑이 범람하느냐 마느냐가 최대 관심사였다.

▲편집숍 ‘수피’. 멀티브랜드 스토어로 100여 개의 국내외 브랜드와 수피 자체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편집숍 ‘수피’. 멀티브랜드 스토어로 100여 개의 국내외 브랜드와 수피 자체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둑이 터지기 직전에 비가 그치곤 했지만 거기 문제가 뭐냐면 중랑천 변에 판자촌이 있었는데 제가 어렸을 때 거기서 살았어요. 집들이 마치 해변에다가 지어놓은 것 같았어요. 비가 오면 집들이 해변에 있는 것처럼 잠겼었죠. 집이 떠내려가면 하룻밤에 집을 한 채씩 지었어요. 블록을 쌓고 서까래는 허접한 나무를 쓰고 기름종이를 붙이고 말이죠. 조세희의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에 나오는 집이 바로 그런 집들입니다. 제가 당시 산 증인입니다.”

▲‘레이어 57’은 공사할 때 임시로 썼다가 부수는 가설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카페와 스튜디오. 구식 캠핑카와 건물 외관이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장소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레이어 57’은 공사할 때 임시로 썼다가 부수는 가설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카페와 스튜디오. 구식 캠핑카와 건물 외관이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장소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비가 많이 오면 비가 온 만큼 집이 떠내려갔다. 그러면 전기도 없던 시절 횃불을 들고 밤새 집을 지어야 했는데 초등학교 5학년부터 중학교 1학년 때까지 반복적으로 이어졌다. 중랑천 상류인 의정부 지역에서 돼지, 닭과 함께 오물이 쓸려 내려오기도 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방에 누워서 밖을 보면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보여요. 블록 사이사이 구멍이 뚫려 있었거든요. 그러면 겨울에는 얼마나 또 추웠겠어요. 그런 세월이었습니다.”

▲‘자그마치’는 성수동 카페거리 초입에 있는 카페로 인쇄 공장을 개조한 곳이다. 성수동 카페거리의 원년 멤버라고 할 수 있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자그마치’는 성수동 카페거리 초입에 있는 카페로 인쇄 공장을 개조한 곳이다. 성수동 카페거리의 원년 멤버라고 할 수 있다.(사진 김수현 player0806@hotmail.com)

■‘모두의 거리’란 이름의 성수동 수제화 거리 인터넷 사이트는 구두거리와 관련한 정보를 비롯해 맛집과 카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seongsushoes.modoo.at

■청계천과 피맛골에 대한 추억이 있으신 독자여러분에게 데이트 신청을 받습니다.

이메일로 신청 부탁드립니다. bravo@etoday.co.kr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