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패션, 내 파티 룩의 비밀

[패션 트렌드]

2017-11-29 07:22 | 김민정 프리랜서 패션에디터 bravo@etoday.co.kr

부르는 곳도, 갈 곳도, 챙겨야 할 날도 많은 한 해의 마지막 한 달. 어떤 자리에서도 당신을 초라하게 만들지 않을 연말 패션 전략을 준비해봤다.

‘옷장 파먹기’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는 음식문화가 있다. 특별한 날 고가의 화려한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대신, 자신의 집 냉장고에서 먹다 남은 재료를 꺼내 근사한 음식을 완성한다. 일명 ‘냉장고 파먹기’라 불리는 이 식문화가 패션에도 전이되고 있다. 즉 이젠 무엇을 입는가보다는 어떻게 입는가가 더 중요한 시대라는 얘기. 지금 줄줄이 소시지처럼 연이어 잡혀 있는 연말 모임을 위해 제일 먼저 해야 할 건 쇼핑이 아니라 당신의 옷장을 탐색하는 일이다.

만일 여성들끼리의 모임이라면 좀 더 튀는 스타일로, 부부 동반이라면 커플 분위기를 맞춘 격식 있는 룩이 어울린다. 전자의 모임에는 옷장 속에서 가장 손이 덜 탄 옷을 골라보자. 평소에 잘 입지 못했던 옷을 이번 연말 모임에서 ‘데뷔’시키자. 분명 안 입은 이유는 화려하거나, 불편하거나(대부분 사이즈에 관한 문제일 터) 둘 중 하나일 것이다. 모임에서는 튀어도 좋고, 조금 타이트해도 좋다. 평소의 나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이니. 이번 시즌 트렌드 중 하나인 ‘원 컬러’ 스타일링에 도전해봐도 좋고, 믹스 매치로 패션에 재미를 더해봐도 좋을 듯. 영국 여왕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 톤의 컬러로 통일해서 입으면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눈에 띈다. 이때 12색 크레파스 같은 원색보다는 파우더리 핑크, 다크 그레이, 스카이 블루같이 ‘중간 컬러’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믹스 매치의 경우에도 캐주얼한 원피스에 포멀한 재킷을 더한다든지, 반듯한 화이트 셔츠에 화려한 디테일의 스커트를 매치한다든지 아이템들 사이에 온도 차이를 두어 지루하지 않게 룩을 완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포멀한 자리에는 스커트’라는 공식을 머리에서 지우고 팬츠에 눈을 돌려보자. 연말 시상식에 블랙 슈트 차림으로 등장한 김혜수를 기억하는가. 모두들 여성스럽게 입을 때, 오히려 매니시한 팬츠 슈트로 차이를 두는 것. 이것이 고수의 전략이다.

남자의 경우에는 터틀넥이나 컬러감 있는 스웨터를 이용하자. 나이 불문하고 터틀넥은 여자들을 설레게 한다. 머릿속에 콜린 퍼스의 모습을 떠올려보자. 그의 시그니처 룩이기도 한 블랙 터틀넥과 <브릿지 존스의 일기> 속에 곰돌이 스웨터를 입은 모습이 자동으로 그려질 것이다. 그가 여자들이 꼽는 지구에서 가장 멋진 남자 중 한 명이란 사실에는 이 옷차림이 8할의 역할을 했다.

연말 패션에서 가장 중요한 건 모임의 성격을 반영한 룩이다. 일찍이 파티 문화가 발달한 서양에서는 파티 초대장에 드레스 코드를 표시한다. 예컨대, ‘블랙 타이’나 ‘포멀’이라고 적혀 있으면 턱시도에 보타이 차림이나, 정장 슈트를 입으라는 것이고, ‘화이트 타이’라고 표시되어 있으면(하얀색 타이를 매라는 것이 아니라) 오후 5시 이후의 예복인 연미복을 입으라는 뜻이다. 요즘 젊은이들은 이런 드레스 코드를 자주 지명한다. 만일 당신의 파티 초대장에 드레스 코드가 표시되어 있다면 그 의미를 잘 파악해서 입자.


너와 나의 연결고리, 커플 패션

부부 동반으로 참석하는 모임(특히 회사 모임)에는 단정하고 우아한 커플 룩을 연출하자. 이때는 옷의 디자인만큼이나 소재도 중요하다. 겨울 옷, 특히 포멀한 룩에서 고급스러운 소재는 생명이나 다름없다. ‘조명발’ 제대로 받는 벨벳, 자카드, 실크 같은 소재를 활용하자. 그리고 부부 사이에 연결고리를 만들자. 대놓고 커플 룩을 연출하기보다는 남편의 양말 컬러와 아내의 스카프 컬러를 맞춘다든지, 같은 소재의 아우터를 입는다든지, 작지만 요란스럽지 않게 커플 룩을 보여주는 것이다.


패션의 꽃, 액세서리

앞서 얘기했듯이 연말 모임을 위해 새 옷을 살 필요는 없다. 모임 룩에서 중요한 건 옷보다는 액세서리 연출이다. 포멀한 옷차림에서 액세서리의 역할은 더욱 커진다. 진주로 된 액세서리는 언제나 평균 이상의 멋을 내고, 화려한 스톤이 박힌 브로치는 이때가 아니면 옷장 밖으로 나오기 힘들다.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가장 이슈가 되는 패션은 영국 전통 브랜드 버버리 프로섬의 패션쇼에서 선보인 브로치 스타일링 법이다. 가슴 한쪽을 가득 채운 빅 사이즈의 브로치(혹은 작은 브로치를 여러 개 레이어드한다)는 힘 없는 옷 혹은 주름진 얼굴로 갈 시선을 브로치로 집중하게 만든다. 평범한 니트에도 단번에 생생한 생명력을 선물하는 것이 브로치의 힘이다.

남자라면 보타이나 서스펜더, 모자 같은 액세서리에 눈을 돌려보자. 출근복과 파티 룩 사이에 쉼표를 찍어줄 아이템들이다.


연말 모임을 위한 메이크업

연말 모임 룩은 대부분 블랙을 바탕으로 하기 쉽다. 이때 메이크업은 평범한 룩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연말에는 뷰티 브랜드마다 ‘홀리데이 컬렉션’을 선보인다. 과거에는 컬러에 집중했다면 최근에는 ‘질감’이 중요하다. 어깨나 목 혹은 눈 부위에 화려한 질감의 메이크업을 더해주면 컬러 없이도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립의 경우는 반대로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의 제품이 트렌드다. 얼굴 위의 컬러를 줄였다면, 대신 손끝에 힘을 주자. 펄이 더해진 네일은 다이아몬드보다 당신의 손을 더 빛나게 해줄 것이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