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배우는 컬러링] 향기로 방울소리 내는 은방울꽃

기사입력 2018-02-09 11:05:56기사수정 2018-02-09 11:0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얼마 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신부 송혜교는 화사한 부케와 함께 남편 송중기의 팔을 잡고 버진로드를 걸었습니다. 최고의 신부가 더욱 빛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은방울꽃 다발로 이뤄진 부케 때문이었죠. 그래서 이달의 주제도 대표적인 봄꽃으로 꼽히는 은방울꽃으로 정했습니다. <편집자 주>


Tip

1 먼저 그레이컬러와 그린컬러를 사용하여 꽃에 음영을 넣으면서 형태를 명확히 합니다. 흰 꽃을 표현할 때는 자연스럽게 잎과 겹치게 하여 흰 꽃이 드러나도록 구성을 합니다. 꽃과 줄기를 어느 정도 채색한 후 이파리는 하이라이트 부분을 제외하고 밝은 그린으로 전체적으로 곱게 칠합니다. 2 이파리를 채색할 때 밝은 그린 한 톤으로 명암을 충분히 표현합니다. 그런 다음 어두운 부분은 좀 더 어두운 그린으로 촘촘히, 밝은 부분은 가볍고 부드럽게 채색합니다. 줄기의 디테일도 붉은 느낌이 들도록 밝은 브라운 톤과 그린 톤으로 묘사합니다. 3 이파리의 밝은 부분을 강조하려면 라이트 옐로를 하이라이트 부분에 곱게 채색하여 밝은 색감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형광빛 그린을 부분적으로 덧칠하면 이파리에 생기를 줄 수 있습니다. 바깥쪽 잎의 밝은 부분은 그레이 톤이 섞인 그린으로 채색하고, 가운데 잎의 진한 부분은 진한 블루 톤을 덧칠하여 표현할 수 있습니다. 잎의 완성도에 맞추어 꽃 부분도 더 채색하여 완성도를 높입니다.







*** 직접 칠해 볼 수 있는 도안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구매하시면 손쉽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


이해련

blog.naver.com/lhr1016 인스타그램@haeryun_lee

-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과 대학원에서 실내환경디자인을 전공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글로벌미래평생교육원과 신구대학교식물원 보태니컬아트 전문가 과정의 겸임교수이며 한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KSBA)와 보태니컬아트 아카데미 ‘련’의 대표다. 영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Society of Botanical Artist)의 Annual Exhibition 2017에 참가하는 등 국내외 각종 전시에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