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종일 산림치유지도사 “숲으로 떠나는 일터, 그 자체가 활력소”

기사입력 2019-06-10 13:17:07기사수정 2019-06-10 13:1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자격증 두드림④ 산림 분야 편 사례자 인터뷰

▲곽종일 산림치유지도사
▲곽종일 산림치유지도사

기계설계를 전공하고 소음, 방음 관련 사업을 해오던 곽종일(61) 씨는 중년을 지나며 건강과 노후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먼저 심신의 건강을 살피기 위해 요가 명상을 시작했는데, 그러던 중 숲이라는 공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숲을 벗 삼아 자연에서 요가 명상을 하면 좋겠더라고요. 기왕이면 나만의 즐거움이 아닌 다른 이들과도 나눌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했죠. 고민 끝에 숲해설가를 준비했고, 자격증 취득 후 유아숲지도사, 숲길등산지도사 자격도 차례로 땄습니다. 한 자격당 1년 정도씩은 걸린 것 같아요.”

산림교육전문가 3종을 모두 섭렵한 뒤 그는 산림치유지도사에 도전했다. 앞서 취득한 자격들과 달리 관련 실무 경험도 필요하고, 국가시험에도 합격해야 했기에 시간과 노력을 배로 들일 수밖에 없었다.

“숲해설가를 따고 3년 후에 산림치유지도사를 취득했어요. 58세에 시험을 봤는데, 꽤 어렵더라고요. 그래도 꾸준히 반복학습하면서 준비하면 중장년도 충분히 합격하리라 생각해요. 오히려 젊은 친구들이 안일하게 생각했다가 떨어지는 경우도 많이 봤거든요. 물론 힘들게 자격증을 땄더라도 100% 취업으로 연결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제2직업으로 희망하는 경우도 많은데, 무엇보다 자연과 생명에 대한 관심과 자기 철학이 있는 분들이 도전하셨으면 해요.”

▲곽종일 산림치유지도사
▲곽종일 산림치유지도사

현재 그는 서울대학교관악수목원에서 산림치유지도사로 2년째 활동하고 있다. 자연의 기운을 한껏 받다 보니 몸과 마음이 건강해졌단다. 여러모로 제2직업이 만족스럽다는 그는 산림치유지도사에 도전하려는 이들에게 먼저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경험해보길 권했다.

“전국에 있는 치유의 숲이나 자연휴양림 등을 방문해 산림 치유에 참여해보세요. 자연으로부터 치유의 힘을 얻으며, 산림치유지도사나 산림교육전문가가 하는 일이 무엇인지 직접 체험해보시길 바랍니다. 여러 곳에 방문하면서 경험을 쌓다 보면 준비하는 일의 목적이 더 분명해지고 나중에 자신만의 숲 치유 프로그램을 짜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