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력한 중장년, '미라클모닝'으로 극복한다

기사입력 2021-08-24 17:28:16기사수정 2021-08-24 17:28

▲‘미라클모닝’은 활기찬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미라클모닝’은 활기찬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흐르는 세월 앞에서는 모든 자연과 생명체가 고개를 숙인다. 사람도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세포 기능이 떨어지고 호르몬에 이상이 생긴다. 그리고 이때 무기력증이 찾아온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야외활동과 사람간 소통이 줄어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시니어들이 더 많아졌다.

무기력하고 지루한 일상을 보내는 시니어들에게 활기찬 하루를 보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사이에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미라클모닝’이 대안으로 제시된다.

미라클모닝은 2016년 출판된 ‘미라클모닝’이라는 책에서 나온 개념이다. 일과가 시작되기 전 이른 새벽에 일어나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명상이나 운동, 공부 등을 하며 자신만의 루틴(routine)으로 아침을 보내는 방법이다. ‘미라클모닝’의 저자 ‘할 엘로드’는 자신의 장애 극복 경험을 이 책에 담았다. 일찍 일어나 아침을 보내는 습관이 삶의 태도를 바꾸고 삶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MZ세대는 다양한 목적으로 미라클모닝을 실천하고 있다. 2019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매일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는 비결을 담은 영상을 올려 미라클모닝 열풍을 일으킨 김유진 변호사는 미라클모닝의 핵심을 ‘내가 주도하는 시간’이라고 설명한다. 타인의 방해 없이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해, 살림이나 회사생활 등 바쁜 일상 때문에 놓치고 있던 자신의 가치들을 찾는 시간이다.

미라클모닝은 거창한 계획이나 비용이 필요가 없다. 자신이 추구하는 목적에 따라 자유롭게 모닝 루틴을 계획해서 실천하면 된다. 그래도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는 시니어를 위해 아침에 하면 좋은 모닝 루틴 몇 가지를 소개한다.

▲명상은 시니어의 마음을 치유한다.
▲명상은 시니어의 마음을 치유한다.

➀ 명상하기

명상을 한마디로 규정하기는 매우 어렵지만 명상의 근본적인 목적은 “마음의 고통에서 벗어나 아무런 왜곡 없는 순수한 마음 상태로 돌아가는 것”이다. 복잡한 세상 탓에 수없이 다양한 고민으로 괴로워하는 우리의 마음을 건강하게 다잡는 훈련이다. 명상 방법을 잘 모르겠다면 유튜브에 ‘초보자 명상 가이드’를 검색해 자세와 호흡법 등을 배워볼 수 있다. 눈을 감고 가만히 집중하는 게 어렵다면 차를 마시면서 마음에 휴식을 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규칙적인 운동은 시니어의 몸과 마음을 가꾸어 준다.
▲규칙적인 운동은 시니어의 몸과 마음을 가꾸어 준다.

➁ 운동하기

운동은 체력을 향상시켜 신체를 건강하게 해줄 뿐만 아니라 기분 전환도 꾀할 수 있다. 유산소 운동, 근력 운동, 유연성 운동 등 나에게 맞는 운동을 찾아서 하면 된다. 운동이라고 해서 힘들고 어려운 운동만을 생각하며 부담을 가질 필요는 없다. ‘밀라논나’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장명숙 씨는 70대 나이에도 단단하고 꼿꼿한 몸매를 자랑하는데 그 비결은 매일 아침마다 하는 스트레칭이다. 굳이 어려운 운동이 아니더라도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몸의 긴장을 푸는 것도 좋다.

▲독서하는 시니어는 사회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준다.
▲독서하는 시니어는 사회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준다.

➂ 독서하기

독서는 나와 타자를 이해하고 인생의 의미를 발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독서를 하는 중년은 사회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고 타인과 대화와 교류도 활발하기 때문에 정신 건강을 유지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긴 책을 읽기가 부담스럽다면 시집으로 독서를 시작하는 것을 권한다.

▲매일 쓰는 일기는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도 가진다.
▲매일 쓰는 일기는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도 가진다.

➃ 일기쓰기

보통 일기는 하루를 마무리하는 저녁에 쓰는 게 일반적이다. 그런데 아침에 일기를 쓰면 전날 하루를 기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날 하루를 시작하며 어떻게 하루를 의미 있게 보낼지 고민하고 계획하는 기회도 얻는다. 매일 일기를 작성하면 소중한 일상을 기록할 수도 있고, 하루를 기억하며 뇌를 자극하기 때문에 치매를 예방할 수도 있다.

유튜브나 인스타그램에 ‘미라클모닝’을 검색하면 다양한 사람들의 모닝루틴을 구경할 수 있다. 최근 젊은층뿐만 아니라 4050 중장년층도 자신의 미라클모닝을 SNS에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서로 얼굴도 모르는 SNS 친구들과 모닝 루틴을 공유하며 나누는 소통이 이른 아침에도 눈을 뜨게 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한다.

나이가 들면 뇌의 노화로 인해 생체리듬 조절 능력이 떨어져 아침잠이 없어진다. 그런데 하루를 일찍 시작하더라도 어영부영 하루를 흘려보내는 시니어들이 많다. 아주 이른 시간이 아니더라도 본인만의 모닝 루틴을 만들면 그만큼 하루를 더 자신있게 보낼 수 있다. 적극적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건강하게 자신을 돌보는 시니어들이 더 많아지기를 기대해본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