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중장년 식사 후 ‘필수템’ 이쑤시개, 맞는 것 골라 쓰려면

기사입력 2021-11-03 16:35:06기사수정 2021-11-03 16:35

몸 상태, 치아 나이 따라 선택해야… 잇몸 상처 나면 치주염 우려도


이쑤시개는 중년들의 식사 자리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필수품이다. 나이가 들면서 넓어진 치아와 치아 사이 공간에 끼는 음식물이 거슬려 습관처럼 이쑤시개를 찾기 때문이다. 덕분에 시중에서 다양한 형태의 이쑤시개가 판매되고 있지만, 어떤 이쑤시개가 내 잇몸에 적절한지 알고 쓰는 이들은 드물다. 이에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이쑤시개 4종을 두고 실사용자 50ㆍ60세대와 치주과 전문의에게 의견을 구했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다양한 이쑤시개들. 편의상 왼쪽부터 1번, 2번, 3번, 4번 이쑤시개로 번호를 붙였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다양한 이쑤시개들. 편의상 왼쪽부터 1번, 2번, 3번, 4번 이쑤시개로 번호를 붙였다.

많은 50~60대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형태는 2, 3번 이쑤시개다. 크기와 가늘기가 세분돼있어 잇몸 상태에 맞는 것을 고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이용자의 경우 4번 형태는 실이 잘 끊어져 오히려 치실보다 사용이 불편하다고 답했다.

치주과 전문의들의 소견은 달랐다. 이쑤시개는 음식물을 제거하는 임시방편일 뿐, 구강 관리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홍지호치과의원 홍지호 원장은 “이쑤시개는 잇몸에 상처를 내고, 반복적으로 오래 사용하면 치아 사이가 벌어지기 때문에 음식물 제거 목적으로는 치실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다만 치실을 사용하기 어려운 외부에서 굳이 사용해야 할 경우 치간 칫솔과 유사한 형태의 2번과 3번 이쑤시개를 권했다. 똑같은 도구이나 크기만 달라 치아 나이에 골라 사용하면 된다는 것. 치아 사이를 닦아내는 치실의 특성상 치아 사이를 연결하는 보철 치료나 임플란트 치료를 받은 이들도 위의 경우에 해당한다. 홍 원장은 “치아 나이가 젊어 잇몸이 빡빡하게 채워져 있다면 3번 형태를, 치아 사이가 벌어진 상태라면 2번 형태를 치실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장 흔한 형태의 1번 이쑤시개와 녹말 이쑤시개는 절대 추천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재질이 단단하고 두꺼워 잇몸을 다치게 하기 때문이다. 특히 녹말 이쑤시개는 끄트머리가 비교적 더 뭉툭하며, 잇몸에 박혀 잇몸을 붓게 하고 잇몸질환을 발생시키는 일이 종종 있어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관악구 밀레니엄치과의원 송윤석 원장은 “이쑤시개의 명칭이 잘못됐다”라고 말했다. 치실과 칫솔의 편리한 대용품인 이쑤시개를 아예 사용하지 말라고 할 수는 없지만, 올바른 사용법을 인지해 잇몸 손상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쑤시개라고 해서 식사 후 이빨 사이 음식물을 파내려고 치아 사이를 쑤시는 분들이 많지만, 이는 잘못된 사용법”이라고 말했다. 치아 사이에 낀 고깃덩어리나 섬유질 제거를 위해 이쑤시개로 치아 사이를 쑤시면 사이가 더 벌어지고 잇몸을 손상하며 염증을 유발한다는 것. 송 원장은 “치아와 잇몸 사이에 낀 고춧가루나 깨 같은 것들을 살살 긁어내는 용도로 사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두 전문의가 가장 추천하는 이쑤시개는 4번이다. 송 원장은 “원칙적으로는 이쑤시개가 아닌 치실로 분류해야 맞지만, 치실 이용이 익숙지 않고 손동작이 능숙하지 못한 환자들에게는 4번 형태의 치실 이용을 권한다”고 말했다. 치아 사이에 치실을 밀어 넣고 위아래로 뺐다 꼈다를 반복하면 충분히 이물질 제거 효과를 볼 수 있다. 단 톱질하듯 힘을 주어 치실을 움직이면 오히려 치아가 마모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