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 모델의 ‘질주’… 패션 신진의 탄생 빛내

기사입력 2022-05-18 15:29:03기사수정 2022-05-18 15:29

동덕여대 패션디자인학과 졸업패션쇼 중장년 모델들 ‘화제’

▲동덕여자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2022년 졸업패션쇼 현장.(이준호 기자)
▲동덕여자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2022년 졸업패션쇼 현장.(이준호 기자)
그들의 걸음은 거침없었다. 원숙미 넘치는 이들의 워킹은 패션 신진들이 세상에 내놓은 참신한 의상들을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크래프트72에서 열린 동덕여자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2022년 졸업패션쇼에선 행사 도중 조금 색다른 모델들이 눈에 띄었다. 바로 박지영, 진태리, 김보민, 신비, 권수희, 박영애, 이에스더, 김도진 등 8명의 시니어 모델들이다.

동덕여대 패션쇼는 4년제 대학 중 국내 최대 규모의 졸업 패션쇼로 유명하다. 과거 제이에스티나나 메트로시티와 같은 유명 브랜드와 콜라보를 했을 정도로 대중적인 인지도도 갖췄다. 이 행사에 시니어 모델이 참여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학교 측은 “베이비붐 세대들이 패션업계의 소비자로 떠오르면서, 이들을 고려한 의상 디자인을 교육 과정에 반영 중”이라고 말하고, “중장년 체형을 고려한 시니어 모델의 기용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설명했다.

▲동덕여자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2022년 졸업패션쇼 현장.(이준호 기자)
▲동덕여자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2022년 졸업패션쇼 현장.(이준호 기자)

이번 쇼를 위해 학교 측은 지난 3월 시니어 모델 선발을 위한 오디션을 진행했다. 이 경쟁에 참여한 지원자는 300여 명에 달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런웨이에 선 시니어 모델들은 약 40여 명의 전문 모델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현장에서 이들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프로에 버금가는 몸 관리와 태도, 연기 등은 관객들로부터 찬사를 끌어냈다.

이번 행사가 더욱 특별했던 것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 진행된 오프라인 패션쇼라는 점. 실제로 이날 행사에는 약 2000여 명의 관람 인파가 몰려, 행사의 주목도를 실감케 했다.

행사를 기획‧연출한 아시아시니어모델협회 주윤 회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에 오랜만에 현장이 줄 수 있는 패션쇼의 감동을 전할 수 있어 감사했다”며 “시니어모델들이 프로와의 실력차를 줄이기 위해 워킹의 보폭이나 속도 등 많은 부분에서 맹연습을 한 것이 결실을 맺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또 “해외 브랜드들도 컬렉션에서 시니어 모델을 꼭 참가 시킬만큼 패션 업계에서 시니어 파워는 성장하고 있고, 패션이라는 하나의 언어로 세대의 장벽을 허물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