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ㆍ롯데호텔 등 프리미엄 시니어타운 뛰어든다

기사입력 2021-06-04 16:48 기사수정 2021-06-04 18:03

▲지난달 27일 첫 입주를 마친 서울 서초구 우면동 'KB골든라이프케어 서초빌리지'의 모습.(KB손해보험)
▲지난달 27일 첫 입주를 마친 서울 서초구 우면동 'KB골든라이프케어 서초빌리지'의 모습.(KB손해보험)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0%를 넘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가운데 국내 굴지의 기업들이 시니어산업에 뛰어들고 있다. 그중 시니어타운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지스자산운용 리서치센터에서 발표한 ‘인구구조 변화와 부동산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고령화 비율이 오는 2045년 약 37%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구의 20% 이상이 고령자인 초고령사회 진입까지 몇 년 남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사망자보다 출생아가 많아지면서 인구가 자연감소하는 현상인 ‘데드크로스(dead cross)’ 발생 이후 고령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고령사회에 접어든 지금, 시니어들이 모여 있는 시설인 시니어타운 또는 시니어하우스는 단순한 ‘양로원’ 수준을 넘어 품격 높은 시설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 다양한 시니어타운은 주거와 의료, 식사, 건강관리, 각종 여가·문화, 커뮤니티센터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해 시니어 삶의 질을 높여주는 시설로 인기가 높다. 이에 스스로 시니어타운을 찾는 시니어들이 늘고 있는 반면 공급이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프리미엄 시니어타운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이유다.

KB골든라이프케어 위례빌리지(위례빌리지)가 대표적인 인기 프리미엄 시니어타운이다. 2019년에 오픈한 위례빌리지는 도심형 요양시설로서 입소한 시니어에게 맞춤형 케어를 제공한다. 내 집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시설과 높은 수준의 서비스로 입소 대기자가 1300여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좋다. 지난달 오픈한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KB골든라이프케어 서초빌리지’에도 접수 순번이 빠른 80여 명의 시니어가 이미 입소를 마쳤다.

롯데호텔 역시 시니어타운 서비스 사업에 진출한다.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조성되는 시니어타운 운영 컨설팅을 맡아 입주자 관리와 문화·여가·식음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호텔은 추후에 수도권 주요 교통과 생활 중심지에 프리미엄 시니어타운을 추가로 조성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외에도 하나금융의 하나케어센터, 삼성생명의 노블카운티, 우리은행의 우리시니어플러스센터 등 다양한 기업들이 고령화사회를 대비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시니어타운을 키우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국내에 불고 있는 시니어타운 조성 움직임이 시니어 산업 흐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코로나19에도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경로당' 생긴다
    코로나19에도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경로당' 생긴다
  • [카드뉴스] 아름다운 종착을 위한 선택! 자서전 쓰기
    [카드뉴스] 아름다운 종착을 위한 선택! 자서전 쓰기
  • [카드뉴스] 생각의 깊이를 더하는 신간
    [카드뉴스] 생각의 깊이를 더하는 신간
  • [카드뉴스] 우리나라 직장인 실질 은퇴 나이
    [카드뉴스] 우리나라 직장인 실질 은퇴 나이
  • 포르투갈 최남단 낭만의 코스… 알가르브 킨타 두 라고 골프장
    포르투갈 최남단 낭만의 코스… 알가르브 킨타 두 라고 골프장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