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동슈퍼ㆍAI 택시 등장 “쇼핑 약자 돕자”

기사입력 2022-11-29 09:23 기사수정 2022-11-29 09:23

고령자 쇼핑 돕는 다양한 서비스 등장

(사진=도쿠시마루 제공)
(사진=도쿠시마루 제공)

고령화가 진행될수록 쇼핑 약자가 늘고 있다. 걸어서도, 이동수단을 통해서도 신선식품이나 생필품을 사러 갈 수 없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지방을 위주로 일어나던 일이지만, 최근에는 도시로까지 그 현상이 퍼지고 있다.

쇼핑 약자가 생기는 이유는 홀로 사는 노인이 늘고, 지역에 있던 소매점이 줄었기 때문이다. 지역의 대중교통은 버스 노선이 폐지되면서 줄어드는데, 정부는 고령자의 운전면허 반납을 장려하고 있어 이동이 어려운 노인이 늘고 있다.

농림수산성의 농림수산정책연구소가 2018년 발표한 ‘식료품 접근이 곤란한 인구 추계’에 따르면 2015년 쇼핑 약자 수는 824만 6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24.6%에 달한다. 농림수산성이 2021년 조사한 ‘전국 지자체 식료품 접근 문제 설문조사’에 따르면 쇼핑이 어려운 주민들에게 대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지자체는 86.4%에 달했다.

대책이 필요한 이유로는 도시 규모와 관계없이 ‘주민의 고령화 때문’이라는 응답이 92.2%에 달했다. 이어 ‘현지소매업 폐지’가 67.3%로 꼽혔다.(중복응답) 지자체가 실시하고 있는 대책으로는 ‘커뮤니티 버스, 승합 택시 운행 등 지원’이 83.7%로 가장 많았다. ‘이동판매자 도입 및 운영 지원’은 30% 수준이다. 대도시에서는 ‘택배, 쇼핑대행 서비스’가 50%로 이동판매 대책보다 높았다.

▲이동슈퍼의 시초인 도쿠시마루는 고령자가 집 앞에서 편하게 필요한 물건을 살 수 있도록 한다.(사진=도쿠시마루 제공)
▲이동슈퍼의 시초인 도쿠시마루는 고령자가 집 앞에서 편하게 필요한 물건을 살 수 있도록 한다.(사진=도쿠시마루 제공)

이동 슈퍼 ‘도쿠시마루’

고령자가 사는 집 앞까지 가는 ‘이동 슈퍼’는 민간사업자의 참여율이 높다. 지자체의 70.9%는 민간사업자와 함께 이동슈퍼를 운영하고 있다.

이동슈퍼의 시초는 ‘도쿠시마루’(とくし丸)다. 냉장고를 탑재한 경트럭을 이용해 수산물, 신선식품, 반찬 등 약 400품목, 약 1200개의 물품을 판매하며, 필요한 상품은 예약 주문을 하면 받을 수 있다.

2022년 8월 기준 전국에서 운영 중인 ‘도쿠시마루’는 1000대를 넘어섰으며, 이용객은 약 15만 명에 달한다. 주 고객층의 연령대는 80대로 일주일에 2회 정도 방문한다.

최근에는 물품 판매뿐 아니라 고령자들이 ‘소비 사기’를 당하지 않도록 점검해주는 일도 함께하고 있다. 방문 판매나 전화 권유로 판단이 어려운 65세 이상의 고령자에게 터무니없는 금액을 제시하는 경우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2020년에는 무인양품도 ‘무지투고’(MUJI to GO) 이동 판매 버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2021년 9월 기준 홋카이도, 니가타 현, 야마가타 현, 히로시마 현에서 실시하고 있으며, 버스가 오는 날짜, 시간, 장소 등을 사전에 알린다.

무인양품의 경우 아무래도 도시에 있는 매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쇼핑 약자를 위한 것이기에, 도심에서 먼 지역을 위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이동판매인만큼 무인양품에서 주로 판매하는 일상생활용품뿐 아니라 식품 등도 취급하는 점이 특징이다.

고령자 전용 택배 서비스도 생기고 있다. 생활협동조합 펄 시스템(パルシステム)은 고령자 전용 배달 코스를 운영한다. 일주일에 한 번 정해진 요일과 시간이 같은 직원이 상품을 전달하면서 고령자의 컨디션을 확인한다.

배달 담당자는 개호보험서비스 기초지식이나 치매 서포터 양성 강좌, 시니어 식사 밸런스 강좌 등을 배워 고령자와 상담한다.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 같다면 지자체나 경찰 등에 통보한다. 이에 펄 시스템을 사용하는 70세 이상 고령자는 5년 전 약 9000명에서 2022년 1만 6000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택배로 쇼핑도 해결하고 안전도 확인하는 셈이다.

▲일본에서는 이용자들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와 원하는 이동 시간을 접수받은 후 최적의 이동 경로에 맞춰 정해진 정류장에서 이용자를 태우고 이동하는 서비스를 디맨드교통이라고 한다. 정해진 노선을 움직이는 대중교통을 없애는 대신, 이동 약자들을 위해 지자체에서 시도하는 새로운 교통 서비스다.(그래픽 디자인=유영현 에디터)
▲일본에서는 이용자들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와 원하는 이동 시간을 접수받은 후 최적의 이동 경로에 맞춰 정해진 정류장에서 이용자를 태우고 이동하는 서비스를 디맨드교통이라고 한다. 정해진 노선을 움직이는 대중교통을 없애는 대신, 이동 약자들을 위해 지자체에서 시도하는 새로운 교통 서비스다.(그래픽 디자인=유영현 에디터)

AI 합승 택시 ‘초이소코’

지자체는 이동 문제를 해결하고자 ‘커뮤니티 버스’와 ‘디맨드(demand) 교통’이라는 새로운 교통수단을 활용하고 있다. 디맨드 교통은 주민들에게 예약을 받아 맞춤으로 운행하는 예약제 교통이다. 약 30%의 지자체가 이를 운행하지만, 이용객이 많지 않아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었다.

최근에는 도요타자동차 계열사인 ‘아이신 정기 주식회사’(アイシン精機)가 AI를 기반으로 합승 택시 ‘초이소코’(チョイソコ)를 새로운 디맨드 교통으로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2021년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한 ‘초이소코’의 회원 수는 1868명으로 90%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자다. 9인승 차량이며 1회 승차에 200엔을 받고,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예약하면 같은 시간대 같은 방향으로 가는 승객을 분류해 AI가 자동으로 주행 경로를 설정한다.

초이소코는 고질적인 디맨드교통의 문제인 지속가능성을 다양한 수익화로 풀어내고 있다. 먼저 지역 기업의 협찬을 받는다. 초이소코를 타려면 정류장이 필요한데 지역의 슈퍼, 약국, 병원, 온천 등으로부터 협찬금을 받아 그곳에 정류장을 둔다. 일종의 광고인 셈.

또한 차량 운행은 지역 택시회사에 위탁한다. 초이소코 운행으로 지역 택시 조합과 상생하기 위해서다. 지자체의 보조금도 주요 수익원이다. 지자체 공공업무를 대신해주기도 한다. 차량에 센서를 부착해 도로 노면 파손 상황 데이터 등을 수집, 전송해 주는 것. ‘미치 로그’라는 서비스다. 그 외에도 고령자 돌봄 서비스 ‘초이 토크’, 음식 택배 서비스 ‘메시 클루’ 등 다양한 수익 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다.

▲디맨드교통 방식을 적용한 '초이소코'는 지역별로 조금씩 다르게 운영된다.(사진=초이소코 공식 홈페이지)
▲디맨드교통 방식을 적용한 '초이소코'는 지역별로 조금씩 다르게 운영된다.(사진=초이소코 공식 홈페이지)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시니어 배송원으로 제2 인생 배달하는 ‘옹고잉’
    시니어 배송원으로 제2 인생 배달하는 ‘옹고잉’
  • 고금리 시대 현명한 노후 자금 관리법은?
    고금리 시대 현명한 노후 자금 관리법은?
  • [카드뉴스] 전문가 20명이 말하는 2023 시니어 창업 전략 4가지
    [카드뉴스] 전문가 20명이 말하는 2023 시니어 창업 전략 4가지
  • [카드뉴스] 전문가 전문가 20명이 뽑은 2023 중장년 취업 유망 분야 Top4
    [카드뉴스] 전문가 전문가 20명이 뽑은 2023 중장년 취업 유망 분야 Top4
  • 계묘년 중장년 취·창업 성공, “지원 제도를 노려라”
    계묘년 중장년 취·창업 성공, “지원 제도를 노려라”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