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시니어산업혁신 국회세미나 "시니어 창업 연구 활발해져야"

기사입력 2022-11-30 18:01 기사수정 2022-11-30 18:01

▲세종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이용기 좌장의 사회로 패널들이 '2022 시니어산업혁신 국회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고수플러스 제공)
▲세종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이용기 좌장의 사회로 패널들이 '2022 시니어산업혁신 국회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고수플러스 제공)

지난 28일 국회의사당에서 ‘액티브 시니어의 불확실한 재취업 환경과 혁신 방안’이라는 주제로 '2022 시니어산업혁신 국회세미나'가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김영호, 김주영, 노용호, 한무경 국회의원이 주관하고 세종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시니어산업학과와 (사)시니어벤처협회가 주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국회의원과 국민의힘 한무경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2026년 초고령사회 진입 문제를 해결하려면 시니어를 복지의 대상이아니라 경제활동 주체로 바라봐야 한다고 언급하며 세미나를 계기로 시니어 창업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단법인 시니어벤처협회 신향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0~65세의 액티브시니어를 위한 지원 정책이 절실한 시점에 국회의 도움을 받을 길이 열린 것에 감사한다며,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중장년들이 삶의 설계와 재취업 교육을 통해 사회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대학교 시니어산업학과 이용기교수는 액티브시니어가 창업이나 재취업의 기회를 확보하지 못하면 결국 상대적 빈곤의 처지에 빠질 수 밖에 없으므로 시니어산업의 학문적, 실무적 시사점을 찾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패널로 나선 고수플러스의 박영은 대표는 "많은 시니어들이 창업을 망설이는 이유로 두 가지를 꼽았는데, 그것은 바로 실패와 격무에 대한 두려움"이라며 "실제 많은 시니어들이 퇴직금을 털어 치킨집, 편의점, 커피전문점 등의 창업에 나서지만 예상보다 노동 강도가 세고 경쟁이 심해 사업 실패 경험뿐 아니라 건강까지 잃는 경우가 많은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시원 사업자 중 시니어 비중이 50% 이상에 달하고 있으며 대부분 안정적 수익을 창출하면서 자유롭게 여가를 즐기는 생활을 하고 있다"며 시니어가 하기 좋은 실 사례를 소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분양형’ 실버타운 폐지됐는데, 실버타운 ‘분양’ 가능한 이유
    ‘분양형’ 실버타운 폐지됐는데, 실버타운 ‘분양’ 가능한 이유
  • 미래에셋생명, 디지털 전환 통해 혁신 서비스 공급
    미래에셋생명, 디지털 전환 통해 혁신 서비스 공급
  • “예술‧자연 애호가의 타운하우스”… ‘컬처아트빌리지 더휴팰리스’ 조성
    “예술‧자연 애호가의 타운하우스”… ‘컬처아트빌리지 더휴팰리스’ 조성
  • 노후자산의 버팀목, 국민연금 어떻게 늘릴까?
    노후자산의 버팀목, 국민연금 어떻게 늘릴까?
  • 가족 간 부동산 거래, 절세의 비법
    가족 간 부동산 거래, 절세의 비법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