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자생한방병원, 고봉산 플로깅 봉사 “건강과 환경 지킬 것”

기사입력 2024-06-11 10:22 기사수정 2024-06-11 10:22

“플로깅, 자연환경 보호는 물론 척추·관절 건강에도 도움”

▲일산자생한방병원 봉사단이 고봉산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일산자생한방병원)
▲일산자생한방병원 봉사단이 고봉산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일산자생한방병원)

일산자생한방병원은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 고봉산을 찾아 주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고 깨끗한 등산길을 만드는 환경정화 봉사활동을 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2050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는 친환경 행보가 대세로 떠오른 가운데, 일산자생한방병원이 동참한 것.

이날 일산자생한방병원 임직원과 봉사단 15명은 등산객의 왕래가 잦은 고봉산 둘레길을 거닐며 생수병, 비닐, 담배꽁초 등 환경 오염의 주범인 쓰레기와 통행에 방해가 되는 잡목들을 치우는 ‘플로깅(Plogging)’을 통해 환경정화에 앞장섰다.

플로깅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 ‘플로카 업(plocka upp)’과 영어 단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조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행위에서 유래됐다. 오늘날에는 조깅뿐만이 아닌 등산, 산책 등의 활동에서도 쓰레기를 함께 줍는 행동을 플로깅이라 통칭한다.

일상자생한방병원은 2011년부터 고봉산 환경정화에 발 벗고 나서며 환경 지킴이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고봉산은 해발 208m의 산으로 둘레길과 함께 일산의 경치를 한눈에 즐길 수 있는 전망대를 포함해 장사바위, 영천사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어 시민들의 선호도가 높다.

일산자생한방병원 김동우 병원장은 “이번 고봉산 환경정화 봉사활동이 지역 사회의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 일산자생한방병원은 지역 내 환경 지킴이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일산자생한방병원 봉사단이 봉사활동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일산자생한방병원)
▲일산자생한방병원 봉사단이 봉사활동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일산자생한방병원)

한편 일산자생한방병원은 추나요법과 침 치료, 약침, 한약 처방 등 한방통합치료를 통해 허리·목디스크, 척추관협착증,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근골격계 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2021년 5월에는 의료서비스와 환자 안전관리 시스템의 우수함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로부터 2주기 의료기관 인증을 획득했으며, 지난해엔 '제4기 한방척추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혼자사는 고령층 괴롭히는 허리디스크… 한방 치료 효과는?
    혼자사는 고령층 괴롭히는 허리디스크… 한방 치료 효과는?
  • 여름 앞두고 어르신 건강 점검… “척추·관절 건강 살펴”
    여름 앞두고 어르신 건강 점검… “척추·관절 건강 살펴”
  • 몸짱 되고 싶어도… ‘피지컬:100’ 무작정 따라 하면 큰일
    몸짱 되고 싶어도… ‘피지컬:100’ 무작정 따라 하면 큰일
  • 시니어 건강관리에 AI 바람… 정보 보호는 ‘숙제’
    시니어 건강관리에 AI 바람… 정보 보호는 ‘숙제’
  • ”실시간 혈당 관리”… 한국 애보트, ‘프리스타일 리브레 2’ 출시
    ”실시간 혈당 관리”… 한국 애보트, ‘프리스타일 리브레 2’ 출시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