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색다르게 즐기는 홈메이드 사찰음식①

기사입력 2018-09-10 17:15:48기사수정 2018-09-10 17:15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열량은 낮추고 영양은 올리고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

마늘·파·부추·달래·흥거 등 오신채를 넣지 않고 만든 요리를 ‘사찰음식’이라 한다. 자칫 맛이 덜하거나 심심할 것이라 오해하지만, 다양한 레시피와 플레이팅을 접목하면 얼마든지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특별한 메뉴에 건강 밸런스까지 생각한 제철 사찰음식 한 상을 소개한다.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조계종 한국사찰음식전문교육기관 이수)

장소 협찬 키프레시(홍대점)

그릇 협찬 지승민의 공기


유익한 토종균을 섭취할 수 있는 청국장과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해 이뇨작용과 해독작용에 탁월한 단호박을 매치했다.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저칼로리인 송화버섯 장아찌를 더하면 콜레스테롤 걱정 없이 소화가 잘되는 한 끼를 즐길 수 있다. 후식으로 말린 과일을 곁들여 비타민을 보충한다. 싸리나무차는 고혈압과 동맥경화 완화에 도움이 된다. 열이 나거나 맥이 약할 때 음을 보충하는 ‘보음식품’으로 대표적인 것이 호박, 토란, 버섯 등이다. 이들 식재료를 활용한 이번 한상차림은 유난히 무더웠던 지난여름, 지친 생체 리듬을 회복하고 기력을 더해줄 것이다. 염분과 열량은 줄이고, 영양과 맛을 올린 사찰식단으로 건강하고 활기찬 가을을 맞이해보자.


단호박 청국장 곤드레덮밥 곤드레 100g을 끓는 물에 10분간 연하게 삶아 물기를 꼭 짠다. 한입 크기로 쫑쫑 썰어 낸 곤드레에 진간장(2큰술)과 들기름(3큰술)을 넣어 밑간한다. 씻은 쌀(500g)에 준비한 곤드레와 물(쌀 부피의 1.2배)을 넣어 밥을 짓는다. 단호박은 껍질을 벗기고 통째로 15분간 찐다. 찐 단호박에 파프리카(1/4개), 브로콜리(1/4)를 넣고 속 재료가 익을 때까지 끓이다 녹말물을 풀어 걸쭉하게 만든다. 소금이나 간장 대신 청국장으로 간을 하고 들기름을 넣어 고소함을 더한다. 완성된 곤드레밥과 단호박청국장을 카레라이스처럼 플레이팅한다. 기호에 따라 청국장을 더해도 좋다.


로즈메리 송화버섯 장아찌 송화버섯(500g)을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물기를 뺀다. 다시마(1장), 멸치(50g)를 넣어 끓인 육수(50g)에 집간장(185g), 진간장(840g), 사이다(470g), 로즈마리(5g)를 넣고 팔팔 끓이다 준비된 송화버섯을 넣는다. 식성에 따라 청양고추를 더한다. 산해진미인 ‘솔잎 송로버섯 장아찌’에서 착안한 요리로 솔잎 대신 로즈메리를, 송로버섯(트러플) 대신 송화버섯을 이용한 것이 특징이다.


말린과일·김튀각 오렌지, 레몬, 파인애플 등 얇게 썬 과일을 건조시킨다. 과일의 수분감이 날아가며 과일 본연의 영양 성분이 농축돼 적은 양으로도 풍부한 영양 섭취가 가능하다. 여기에 바삭한 식감을 더해줄 김부각을 함께 낸다. 찹쌀가루(5g), 물(15g), 소금(0.5g)을 골고루 섞어 묽은 찹쌀풀을 만든다. 김밥용 김에 찹쌀풀을 반만 발라 반을 접고, 다시 반만 발라 접은 뒤 윗면에 찹쌀풀을 발라 통깨를 뿌려 말린다. 식용유(2컵)를 넣고 170℃로 달군 팬에 풀칠한 김을 바삭하게 튀겨낸다.


싸리나무차 구황식물로 콩과에 속하는 싸리나무는 잎, 줄기, 씨앗 모두 식용으로 널리 쓰인다. 고혈압, 동맥경화 완화와 예방에 효과가 있다. 싸리나무 잎(100g), 감초(2개), 다시마, 연근, 당근을 넣고 끓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