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색다르게 즐기는 홈메이드 사찰음식⑦

기사입력 2019-03-06 10:51:49기사수정 2019-03-06 10:5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보리누룽지와 봄나물로 차린 향긋한 제철 한 상


마늘·파·부추·달래·흥거 등 오신채를 넣지 않고 만든 요리를 ‘사찰음식’이라 한다. 자칫 맛이 덜하거나 심심할 것이라 오해하지만, 다양한 레시피와 플레이팅을 접목하면 얼마든지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특별한 메뉴에 건강 밸런스까지 생각한 제철 사찰음식 한 상을 소개한다.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조계종 한국사찰음식전문교육기관 이수) 장소 협찬 키프레시(홍대점) 그릇 협찬 덴비 코리아


봄철이면 제철 맞은 봄나물과 보리밥을 주재료로 한 산채비빔밥을 찾게 된다. 장을 넣어 쓱쓱 비벼 먹는 것도 맛나지만, 조금 색다른 레시피로 즐겨보는 건 어떨까? 항산화와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 강황카레에 보리누룽지를 더해보자. 봄에는 황사가 극심해지는데, 같은 보리밥도 누룽지로 만들어 섭취하면 중금속 배출에 도움이 된다. 여기에 다양한 봄나물을 된장양념으로 버무려 무침으로 먹으면 봄기운을 한층 더 만끽할 수 있다. 카레와 된장무침은 향이 진해 자칫 입안이 텁텁해질 수 있는데 깔끔하고 담백한 곤약스파게티를 함께 먹으면 개운해진다.


보리누룽지 강황카레 보리와 쌀을 2대 1 비율로 해 밥을 짓는다(보리 200㎖, 쌀 100㎖, 물 450㎖). 준비한 보리밥을 넓은 팬에 펼쳐 꾹꾹 눌러가며 40분가량 익혀 누룽지로 만든다. 이때 주걱에 물을 묻혀가며 조리하면 눌어붙지 않는다. 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보리누룽지와 적당한 크기로 썰은 당근(1/2개), 감자(1/2개), 양파(1/2개)를 넣어 2~3분 정도 볶는다. 물(1ℓ)을 부어 끓이면서,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위해 거품이 뜨면 걸러낸다. 강황가루와 카레가루를 물에 개어 저어가며 끓인다. 녹말 물로 농도를 맞춰 강황카레를 완성한다. 말린 다시마를 얹어 플레이팅한다.


봄나물된장무침 끓는 소금물에 씀바귀, 유채나물, 취나물 등 봄나물을 각각(100g씩) 넣고 거품이 나면 건져 찬물에 헹군다. 된장양념(집된장 1큰술, 국간장 2큰술, 볶은 들깨 1큰술, 통깨 1작은술)에 무친 뒤, 들기름(1작은술)을 넣어 향을 돋운다.


곤약스파게티 끓는 물에 식초(1작은술)를 넣고 실곤약(200g)을 1~2분간 데친 뒤 찬물에 헹군다. 올리브유를 두른 팬에 병아리콩, 치아시드, 아몬드를(30g씩) 3분간 볶고, 파프리카(50g)를 더해 익으면 간장소스(간장 10㎖, 설탕 15g, 식초 30㎖, 참깨 5g, 물 15㎖)를 버무려 완성한다.


볶은 민들레차 깨끗이 씻은 민들레를 팬에 약불로 볶고 넓게 펴 말린다(3회 반복). 물(600㎖)에 준비한 민들레(8~15g)를 넣고 중불로 30분 우려 마신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