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깨서 소변 보는 시니어, 이유는?

기사입력 2021-08-19 18:26:50기사수정 2021-08-20 18:04

▲수면 중 잠에서 깨 배뇨하는 '야간뇨'가 50대 이상 중·장년층에게서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수면 중 잠에서 깨 배뇨하는 '야간뇨'가 50대 이상 중·장년층에게서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50대 중장년 남성 A 씨는 최근 새벽에 소변이 마려워 잠에서 깨는 날이 잦아졌다. 소변을 보고 돌아오면 쉽게 잠들지 못하고 한참을 뒤척이니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다. 나이 들면 자다가 소변 보는 일이 많아진다고 해서 이상이 있다고 생각하진 않았다. 그런데 소변 때문에 자꾸 선잠을 자니 만성피로까지 생겼다.

수면 중 소변이 마려워 1회 이상 잠에서 깨 배뇨하는 증상을 ‘야간뇨’라고 하는데 주로 50대 이상 중장년층에게서 발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빈뇨·야간뇨·다뇨 환자 수는 2016년 5만6000여 명에서 2020년 6만9000여 명으로 23.2% 늘었다. 2017년 이후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김대경 회장은 “보통 야간뇨를 노화로 인해 생기는 자연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한다”며 “고령 환자일수록 다양한 합병증에 노출되는데, 빈번한 야간뇨는 숙면을 방해하고 우울증이나 낙상에 의한 골절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고 우려했다.

그런데 야간뇨는 왜 발생하는 걸까. 우선 생활 습관이 원인일 수 있다. 잠들기 전에 물을 많이 마시는 잘못된 수분 섭취 습관이 대표적이다. 과도한 음주와 고카페인 음료 섭취, 불규칙한 수면 습관도 야간뇨를 일으킨다.

다음으로 자연스러운 노화로 인한 신체 변화다. 나이가 들면 항이뇨호르몬이 감소하는데, 이 항이뇨호르몬은 콩팥에서 물을 재흡수하게 해 소변 양을 줄이는 호르몬이다. 또 노화로 인한 콩팥 기능 저하도 야간뇨에 영향을 미친다. 콩팥의 주요 기능은 농축인데 나이가 들면 이 농축 기능이 떨어져 같은 양의 혈장이 지나가도 생성되는 소변의 양이 늘어난다.

또 남성은 전립선비대증일 가능성도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의 방광 바로 아래에 위치해 요도를 둘러싸는 전립선이 커지는 질병이다. 전립선이 비대해지면 전립선이 방광을 들어올리는 결과를 낳아 방광을 자극해 야간뇨를 초래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여성은 방광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 여성은 요도가 짧아 배뇨장애를 일으키는 방광염에 걸리고 쉽고, 감각이 예민해 과민성 방광증후군이 발생하는 빈도가 높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야간뇨를 예방하는 방법으로 생활 습관 개선을 먼저 이야기한다. 저녁 식사 이후에는 과다한 수분 섭취를 제한하고 일정한 시간에 숙면을 취한다. 과도한 음주와 고카페인 음료를 피하는 것도 방법이다.

미즈러브 여성비뇨기과 김경희 원장은 “야간뇨는 정확한 진단으로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해야 한다”며 “우선적으로 생활습관을 바꾸고, 그래도 야간뇨가 계속되면 비뇨기과에서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