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만산홍엽(滿山紅葉), 가을 산이 부른다

기사입력 2021-11-01 08:03:43기사수정 2021-11-01 08:11

[늘 산을 향한다] Part 1. 단풍으로 물든 산의 매력

▲설악의 단풍 (남진우 사진가)
▲설악의 단풍 (남진우 사진가)


산이 붉다. 어김없이 계절의 변이가 시작되었다. 설악산에 첫 단풍 소식이 전해지기가 무섭게 많은 인파가 산으로 몰린다는 뉴스가 연일 나오고 있다. 지리산이나 설악산 등 국립공원으로 향하는 심야버스는 평일임에도 동이 날 지경이다. 가을 단풍은 마치 파도처럼 왔다 갑작스레 빠져나가기 때문에 넋을 놓고 있다가는 추억 없이 겨울을 맞기 십상이다.


지금 노려볼 만한 가을 산은?


▲설악산 천불동 계곡(남진우 사진가)
▲설악산 천불동 계곡(남진우 사진가)


설악산

가을의 설악은 단풍철의 시작점이자 많은 사람들의 최애 코스다. 초보자의 경우 공룡능선이나 대청봉을 오르지 않더라도 가을 설악의 매력을 충분히 만나볼 수 있다. 설악동에서 양폭산장 혹은 희운각에 이르는 천불동 계곡, 단풍철에만 개방하는 주전골 계곡 등을 추천한다. 가장 대중적이지만 단풍이 물든 천불동 계곡은 한번 보면 꼭 다시 가게 되는 마성의 가을 산행지다. 산행 후 오색온천이나 척산온천에 들러 온천욕으로 여독을 푸는 것도 좋겠다.


▲덕유산에서 만나는 백두대간의 가을(남진우 사진가)
▲덕유산에서 만나는 백두대간의 가을(남진우 사진가)


지리산

지리산은 우리나라 국립공원 1호답게 깊고 너르다. 코로나19로 인해 대피소가 폐쇄되어 종주길을 다 걷는 것은 쉽지 않다. 성삼재에서 노고단, 혹은 반야봉까지의 산행을 추천한다. 대체로 완만하고 부드러운 능선길을 따라 걷게 된다. 반야봉이나 노고단에 오르면 지리산과 백두대간의 능선, 운무가 피어오르는 섬진강의 풍광이 일품인데, 노고단은 국립공원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제로 운영된다. 성삼재로 올라 종주능선길을 걷다가 피아골이나 뱀사골로 하산하는 것도 대표적인 지리산 단풍산행 코스다.


덕유산

겨울 눈꽃 산행지로 유명한 덕유산은 가을도 빼어나다. 최고봉인 향적봉에 오르면 삼남의 산마루금이 사방으로 장중하게 펼쳐지는데 백두대간의 여러 산 중에서도 대표적인 사진 포인트로 꼽힐 만큼 풍광이 좋다. 덕유산 종주는 향적봉에서 남덕유산을 거쳐 육십령에 이르는 30km 코스다. 다 걷기에는 체력 부담이 크다. 무주리조트의 곤돌라가 설천봉까지 운행되는데 설천봉에서 20분가량 오르면 주봉인 향적봉이 나오고 여기서 중봉까지 왕복 한 시간 반가량의 산행이면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영남알프스 간월재·신불산·천황산

경상남도 울주군과 밀양시를 아우르는 가지산, 운문산, 천황산, 신불산, 영축산, 고현산, 간월산 등 7개의 산군을 이르러 유럽의 알프스처럼 아름답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 영남알프스다. 이 7개 산을 걷는 영남알프스 종주가 유명하지만 2박 3일은 잡아야 하는 긴 코스다. 가을 산행지로는 억새가 만발한 천황산과 천황재, 간월산과 신불산, 그 사이의 간월재 등을 추천한다. 천황산은 케이블카로 오를 수도 있으며, 간월재 또한 임도로 트레킹하듯 오를 수 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