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식당·카페 자정까지...시니어 일상 숨통 트일까

기사입력 2021-06-11 11:39 기사수정 2021-06-11 11:39

[달라지는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한산한 서울 시내 한 쇼핑몰의 모습.(이투데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한산한 서울 시내 한 쇼핑몰의 모습.(이투데이)

‘집콕’ 하느라 답답했던 시니어들의 일상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기 때문이다.

다음 달인 7월부터 수도권의 식당·카페·노래연습장·유흥시설은 자정까지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니어 수요가 많은 공연 관람이나 스포츠 경기의 참석 가능 인원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보건복지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높아진 국민적 피로도를 덜어내기 위해 새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를 준비하고 있다. 10일 복지부는 7월에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해 “새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유흥시설은 24시까지 운영을 제한하고, 그 외 시설은 운영시간 제한이 없다”고 발표했다.

공연과 스포츠 경기장 등에 대한 개편안은 14일부터 단계적으로 적용한다. 얼마 남지 않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제로의 원활한 전환과 휴가철 등을 고려한 결정이다. 공연과 스포츠를 즐기는 액티브시니어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대중음악 공연은 100인 미만의 행사제한 적용대상에서 제외된다. 다만 다음 달 5일 체제가 개편되기 전까지는 최대 4000명으로 입장 인원을 제한하며, 임시좌석을 설치하는 경우 1m 이상 거리두기(스탠딩, 함성 금지)를 지켜야 한다. 공연 중 상시 촬영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해 모니터링을 의무화하는 조치도 적용된다.

스포츠 경기장은 실외에 한해 개편안의 중간 수준으로 관중 입장을 확대한다. 거리두기 2단계 지역에서는 전체 좌석의 30%, 1.5단계 지역은 50%까지 늘어난다. 기본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하며, 지자체 상황에 따라 입장 인원의 조정 및 방역수칙을 강화할 수 있다.

다만 당분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유지된다. 사적 모임이 잦은 시니어들에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유지가 아쉬운 대목이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1일 중대본 회의에서 “6월 14일부터 7월 4일까지 앞으로 3주간 현행대로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조치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수도권 내 식당·카페·노래연습장·실내스탠딩공연장·파티룸·실내체육시설·목욕탕·방문홍보관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문을 닫고 있다. 개편안에는 기존 5단계 거리두기 체계를 4단계(1→2→3→4단계)로 재편하고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 완화 등이 담겼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노인들 "취미·여가 활동이 가장 중요"…"온라인 중심 불편해"
    노인들 "취미·여가 활동이 가장 중요"…"온라인 중심 불편해"
  • 평일 오전 공연장 주름잡는 5060 여성… ‘평일 낮 콘서트’ 선호 두드러져
    평일 오전 공연장 주름잡는 5060 여성… ‘평일 낮 콘서트’ 선호 두드러져
  • 액티브시니어 나를 위해 소비 53%, 나를 위한 투자 66%
    액티브시니어 나를 위해 소비 53%, 나를 위한 투자 66%
  • [카드뉴스] 뇌졸중 예방 효과적인 지압법
    [카드뉴스] 뇌졸중 예방 효과적인 지압법
  • 겨울철 원인 모르게 자꾸 어지럽다면, 뇌졸중 전조?
    겨울철 원인 모르게 자꾸 어지럽다면, 뇌졸중 전조?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