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끌미끌 장마철, 어르신 낙상 주의보 발령

기사입력 2022-06-30 17:13 기사수정 2022-06-30 17:13

지난 23일부터 전국적으로 장마 기간에 돌입했다. 비가 오면 평소보다 길이 미끄러워 낙상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뼈가 일반인보다 약한 노인들은 골절로 이어지기 쉬워 평소보다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2019 퇴원손상통계’에 따르면, 75세 이상의 67.2%가 추락·낙상 환자로 나타났다. 65세~74세도 추락·낙상 환자가 51.8%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낙상은 거주 시설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48%로 가장 많았고, 거실, 계단, 방·침실, 화장실에서 고루 발생했다. 이 외에 도로 등 교통 지역이 27.6%로 뒤를 이었다.

낙상은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갑자기 일어나며, 뼈와 근육 등에 손상을 입는 사고다. 50세 이상 성인일 경우, 근육과 운동 신경이 자연스럽게 저하되면서 신체 반응 속도가 느려져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또한 노화로 인한 골밀도 감소로 뼈가 약해져 경미한 충격에도 쉽게 골절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질병관리청에서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낙상 예방을 위한 평소 기본 안전 수칙’을 발표했다. 수칙은 △규칙적인 운동으로 근육의 힘을 기르고 균형감각을 키울 것 △매년 시력 검사를 하고, 잘 보이지 않을 때는 시력 조절에 적합한 안경 등을 착용할 것 △화장실이나 주방의 물기 제거, 환한 조명을 설치하는 등 집안 환경을 안전하게 조성할 것 △어지러움이나 두통을 유발하는 약을 복용하는지 확인하고, 이러한 약을 복용한다면 일어나거나 걸을 때 더 조심할 것 등이다.

덧붙여 질병관리청은 “낙상 사고가 일어났을 때는 먼저 호흡을 가다듬고 다친 곳이 없는지 살펴본 후 일어나도록 해야 한다”며 “만약 일어날 수 없다면 119에 연락하거나 주위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본격적인 장마 시작, 식중독 피하려면?
    본격적인 장마 시작, 식중독 피하려면?
  • 시니어 건강 위협하는 ‘가을장마’ 슬기롭게 이겨내는 법
    시니어 건강 위협하는 ‘가을장마’ 슬기롭게 이겨내는 법
  • 전국 장마 시작…관절 통증 줄이는 비법
    전국 장마 시작…관절 통증 줄이는 비법
  • 제로 열풍의 명과 암…혈당 관리에 도움 될까?
    제로 열풍의 명과 암…혈당 관리에 도움 될까?
  • 치솟는 파크골프 인기 속 주의해야 할 질환은?
    치솟는 파크골프 인기 속 주의해야 할 질환은?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