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무릎 건강, ‘예방’이 답… 콜라겐 선택이 중요한 이유

기사입력 2023-11-24 08:00 기사수정 2023-11-24 08:00










아픈 무릎은 시니어에게는 일종의 훈장이다. 중장년층의 단골 질환으로 꼽히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퇴행성 관절염으로 병원을 방문한 환자, 400만 명 돌파

남성 140만 명, 여성 277만 명

2배가량 많음(‘폐경’으로 인한 호르몬 영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9년 기준


의료진이 꼽은 퇴행성 관절염 주요 원인은 ‘연골’

무릎 연골은 우리가 걷거나 뛸 때 충격을 완화해 주는 핵심 조직이다. 그러나 연골에는 신경이 존재하지 않아 연골이 손상되거나 얇아지는 것을 알기 어렵다. 무엇보다 퇴행성 관절염은 회복이 힘들다.


그렇다면, 가장 좋은 무릎 건강관리 방법은? ‘예방’이 답이다.

치명적으로 무릎 건강이 나빠지기 전에 연골 상태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다.


연골은 기본적으로 콜라겐과 관련이 있다. 연골에서 수분을 제외하면 75%는 콜라겐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연골의 탄성은 콜라겐에서 나온다. 그러나 문제는 노화가 진행되면 콜라겐은 급속하게 감소한다.


즉, 연골 건강을 위해서는 몸속 콜라겐을 채워줘야 한다. 그러나 ‘콜라겐’이라고 해서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다.

음식 속 콜라겐 피부나 관절까지 도달 안 됨 (돼지 껍질, 소 연골, 닭 날개 등)

일반 식품 콜라겐 분자 구조와 크기가 체내 콜라겐과 달라 흡수와 도달 어려움


인체 동일 구조인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형태로 섭취해야 한다.

실제로 많은 연구를 통해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섭취 후 피부, 관절 등 각종 조직에 콜라겐이 도달되는 것이 확인됐다.


<최종 솔루션>

콜라겐을 먹어 관절 건강을 유지하고 싶다면 원료를 반드시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아니면 식약처의 기능성 평가를 따져보는 것도 방법이다. 건강기능식품 중 ‘피부’가 아닌 ‘관절’에 대한 기능성을 인정받은 콜라겐 원료는 시중에 많지 않아 잘 따져봐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카드뉴스] 외로운 중년을 위한 가족 소통법
    [카드뉴스] 외로운 중년을 위한 가족 소통법
  • [카드뉴스] 어깨충돌증후군 예방에 도움 되는 스트레칭
    [카드뉴스] 어깨충돌증후군 예방에 도움 되는 스트레칭
  • [카드뉴스] 안면 근육 긴장 완화 지압법
    [카드뉴스] 안면 근육 긴장 완화 지압법
  • [카드뉴스] 낙상 예방과 허리 통증 완화 스트레칭
    [카드뉴스] 낙상 예방과 허리 통증 완화 스트레칭
  • [카드뉴스] 요통 완화에 도움 되는  스트레칭
    [카드뉴스] 요통 완화에 도움 되는 스트레칭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