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링, 실버타운 전문가 정기환 고문 영입… “시니어하우징 전문성 강화”

기사입력 2024-02-08 10:19 기사수정 2024-02-08 10:19

노인주거와 의료복지사업으로 영역 확장, “노인복지 토털 플랫폼 도약”

▲정기환 고문(사진=케어링 제공)
▲정기환 고문(사진=케어링 제공)
요양서비스 스타트업 케어링이 프리미엄 실버타운 설립과 운영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인 정기환 전 삼성노블카운티 대표를 경영고문으로 영입했다.

케어링은 정 고문의 합류로 시니어하우징 사업의 전문성 강화에 나선다. 구체적으로는 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해 노년기 삶의 질을 높이는 노인복지 토털 플랫폼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정 고문은 케어링에서 전거(轉居) 기반의 1000세대 이상 대규모 시니어하우스 구축과 시니어 케어에 특화된 너싱홈 브랜딩에 참여한다.

정기환 고문은 국내 대표 프리미엄 실버타운이자, 전거형 시니어하우스 시초인 삼성노블카운티 대표를 역임했다. 실버타운 초기 사업 설계부터 시작해 경영 전략, 마케팅, 채용, 운영 등 전 과정을 거치며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시설 전문가로 알려졌다.

또한 정 고문은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프리미엄 노인복지주택 및 너싱홈인 더시그넘하우스의 대표도 역임했다. 대전시에 건립된 과학기술인 특성화 노인복지주택 사이언스빌리지 시설장을 맡아 중부지역 대표 실버타운으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정기환 케어링 고문은 “초고령화 시대를 앞두고 시니어하우징 사업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의 전문성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하며 “케어링이 5년 간 1만 명이 넘는 어르신을 모시며 얻은 경험과 노하우에 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시설 전문성을 더해 경증케어와 너싱홈에 특화된 시니어하우징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편 케어링은 지난달 재활 솔루션 개발사인 네오팩트와 재활 특화 실버타운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외 유수의 병원에서 도입한 재활 훈련을 시니어하우징 내에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임대료 반값, 1인가구 공유주택 공급
    임대료 반값, 1인가구 공유주택 공급 "중장년은 10년까지 거주"
  • 케어링, 400억 원 투자 유치...사업 다각화 속도 낸다
    케어링, 400억 원 투자 유치...사업 다각화 속도 낸다
  • 헬씨누리, 시설 급식 품질 높여 “이용자 건강 책임져요”
    헬씨누리, 시설 급식 품질 높여 “이용자 건강 책임져요”
  • 日 최대 보험사 닛폰생명, 간병기업 인수로 요양산업 진출
    日 최대 보험사 닛폰생명, 간병기업 인수로 요양산업 진출
  • 시세 30∼85%... 서울에 어르신 안심주택 짓는다
    시세 30∼85%... 서울에 어르신 안심주택 짓는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