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여성, '김장 후유증' 막으려면 이것 확인하세요

기사입력 2018-11-19 11:23:3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김장철이 돌아왔다. 김장은 가족의 먹거리를 확보한다는 안정감을 가져다주지만, 한편으로는 가정주부에게 생채기를 남긴다. 고된 김장 과정에서 나타나는 ‘김장 후유증’이 그것이다. 쌀쌀한 날씨 속 찬물에 배추를 씻고 버무리며, 앉았다가 일어나길 반복하면 허리나 무릎, 어깨 등에 피로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김장 후에는 손, 어깨, 허리, 무릎 등 관절이 쑤시기도 한다.

전문의들은 이 과정에서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김장 과정에서 자세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정형외과 전문의인 더본병원 김준한 원장은 “김장을 할 때 주부들은 쪼그려 앉기보단 식탁이나 작은 탁자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허리와 무릎을 세워 될 수 있으면 허리와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무릎에 부담되는 앉았다 일어났다 동작을 최소화하려면 재료를 최대한 가까운 곳에 배치해야 한다. 절인 배추 등 무거운 물건을 들 땐 두 사람이 함께 물건을 최대한 몸에 붙이고 무릎관절을 이용해 일어나야 급성 허리디스크 등 척추질환도 예방할 수 있다.

또 주의해야 할 부분은 바로 체온 관리다. 체온이 낮아지면 면역력이 저하돼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이 생기기 쉽다. 또 낮은 온도는 근육과 혈관을 수축시켜 오십견을 포함한 어깨통증, 무릎통증 등 관절통이 심해지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래서 몸을 따뜻하게 보호할 수 있는 보온력이 뛰어난 옷을 입고, 난방기구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찬물에 손이 노출되지 않게 고무장갑과 면장갑을 겹쳐 끼는 것도 방법이다. 김장을 마친 후 온욕이나 찜질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면 통증이 완화에 도움 된다.

김준한 원장은 "만약 김장 이후 관절이 붓고 아프거나 소리가 나고 아침에 일어나 때 뻣뻣한 증상이 2주 이상 지속하면 참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