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들, 과자봉지 접어서 버리면 안 돼요

기사입력 2021-06-25 15:41:12기사수정 2021-06-25 15:41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60세 A씨는 평소 환경보호에 관심이 많다. 손자에게 종종 과자를 사주고 먹고 난 비닐봉투를 부피를 줄이려는 마음에 잘 접어서 버렸다. 그런데 이런 얘기를 주변에 했더니 한 지인이 비닐을 접어서 버리면 안 된다고 알려줬다.

비닐을 버릴 때 부피를 줄이려고 딱지처럼 접어서 버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런데 딱지처럼 접으면 재활용품 선별장에서 비닐 재활용률이 떨어진다. 노끈도 비닐로 분리해서는 안 된다. 선별할 때 끈이 기계에 빨려 들어가 기계가 고장날 수 있어서다.

과자 봉투, 빵 봉투, 라면 봉지에 물건을 살 때 담아오는 비닐까지 생활에서 사용하는 비닐이 아주 많다. 종이 봉투처럼 비닐을 대신하는 물품 이용을 권장하고 있지만 비닐 사용은 계속 늘고 있다. 비닐 사용을 줄이기 어렵다면 분리배출이라도 잘하는 것이 환경에 도움을 주는 방법이다.

◆매듭 묶거나 딱지로 접지 않기

비닐을 버릴 때 흔히 매듭을 묶거나 딱지를 접는다. 하지만 비닐을 묶거나 접어서 배출하면 재활용품 선별장에서 일반쓰레기로 분류돼 버려진다.

재활용하고자 분리배출 방식을 이용하는데 마지막 단계에서 일반쓰레기로 분류되면 재활용을 위해 진행한 노력이 모두 허사가 된다. 따라서 비닐을 버릴 때는 되도록 매듭을 묶거나 접지 않고 펴서 배출해야 한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비닐에 붙어있는 스티커·테이프 제거하기

대형마트에서 종종 테이프로 묶인 상품을 볼 수 있다. 채소 같은 식품을 포장한 비닐은 바코드나 식품 정보를 스티커로 붙여 놓는다.

이럴 때는 꼭 테이프와 스티커를 제거하고 배출해야 한다. 테이프나 스티커가 깨끗하게 떨어지지 않을 때는 그 부분은 가위로 잘라내고 배출하면 된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비닐에 묻어 있는 이물질 씻고 말리기

생선이나 생닭을 담아 기름과 냄새가 배있는 비닐과 건강즙, 한약이 담겨 있던 레토르트 파우치를 재활용할 수 있게 하려면 이물질과 냄새가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씻어서 버려야 한다.

과자봉지도 비닐 안에 부스러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깨끗하게 털어서 버리고 버려야 한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추가 배출 팁

택배 시 함께 배송되는 에어캡이나 비닐 충전재는 바람을 뺀 뒤 분리배출하는 것이 좋다.

PVC 소재인 비닐 랩은 재활용이 쉽지 않고 처리하는 과정에서 유해물질도 함께 나온다. 이때는 비닐이라고 해도 일반쓰레기로 버리는 것이 좋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추가로 과자나 시리얼 중에는 여러 번 나눠 먹을 수 있도록 대용량 봉투에 지퍼가 부착돼 출시되는 제품이 많다. 이런 봉투는 내용물을 모두 먹은 후 바로 버리지 말고 세척해서 재사용하는 것이 좋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시장에서 생닭이나 생선, 생고기같이 기름기가 있고 냄새나는 식재료를 사 올 때 이 지퍼가 부착된 비닐에 담아 가면 냄새도 새어 나오지 않고 일회용 비닐팩 사용도 줄일 수 있다.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도 위생이나 경제적인 문제로 비닐 사용을 아예 안 할 수는 없다. 때에 따라 앞에서 제시한 방법을 활용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하지만 시니어이자 어르신으로서 생활에서 쓰레기 분리배출에 바르게 앞장선다면 다음 세대에 깨끗한 환경을 물려준다는 뿌듯함을 누릴 수 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