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북한산 안전 책임, “37년 경험 믿어주세요”

기사입력 2021-11-22 08:55:03기사수정 2021-11-22 08:55

[늘 산을 향한다] Part 4. 산을 지키는 사람들

서울시 4개 구와 경기도 3개 시에 걸쳐 있는 북한산은 도심에 위치한 명산이다. 단위 면적당 최고 탐방객 기록으로 기네스에 오른 북한산의 연평균 방문객은 약 800만 명. 위치상 접근성이 뛰어나지만, 북한산은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돌산으로 미끄러지기도 쉽고 등반로도 험해 전 세계에서 산악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산이기도 하다. 탐방객의 안전은 물론 생태계와 산을 24시간 지키는 이들, 북한산 특수구조대의 이치상 구조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북한산 특수구조대가 거처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실
▲북한산 특수구조대가 거처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실

이 대장은 어릴 적 산악회 활동을 활발히 하던 누나의 추천으로 산에 오르기 시작했다. 산의 매력에 푹 빠져 ‘산’이라는 하나의 주제만으로 때로는 심각한 얼굴로, 때로는 넘치는 웃음으로 온종일 이야기를 나누는 누나와 친구들의 모습에 어린 이 대장의 머릿속은 산에 대한 막연한 호기심으로 가득 찼다.

산꾼들의 고향을 지키는 구조대장

그 호기심으로 대학교 산악부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산을 타기 시작했고, 이후 37년째 산과 함께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등 8000m급 고산등반 여섯 번을 포함해 원정등반만 30번 이상 다녀올 정도로 이 대장은 전문 산악인으로서 산에 대한 풍부한 이해와 경험을 쌓았다. 그 경력을 인정받아 2019년 2월 북한산 산악구조대 초대 대장으로 임명됐고, 이후 3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하루 왕복 6km 거리를 오르내리며 북한산을 안전하게 지키고 있다.

북한산은 수많은 우리나라 산악인들이 입문하는 산이자 자주 등반하는 산으로, ‘산꾼들의 고향’이라고 불릴 정도로 상징적인 산이다. 이 대장은 “산악인의 고향을 지킨다는 점에서 매우 영광스럽고 감사한 일”이라며 북한산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특히 북한산 인수봉은 해발 810m의 화강암 암벽 봉우리로 대한민국 암벽등반의 메카로 불리는데, 이 대장의 사무실 자리에는 우뚝 솟은 인수봉이 창을 가득 메우고 있다. 그는 “북한산 인수봉이 한눈에 보이는 이 자리는 많은 산악인이 부러워하는 명당이다”라며 싱긋 웃었다.

▲'인수봉'은 암벽등반의 메카로, 북한산의 상징적인 봉우리다.
▲'인수봉'은 암벽등반의 메카로, 북한산의 상징적인 봉우리다.

예방부터 구조까지, 특수구조대의 업무

산악구조대의 역할은 사고가 났을 때 구조하는 것은 기본이고, 사고 예방 활동이 평소 주된 업무다. 인수암 근처에 위치한 구조대로 출근하기 위해 산을 오르면서부터 그들의 업무는 시작된다. 탐방로상의 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 실제로 이 대장은 앞만 보고 걸어가는 법이 없었다. 눈에 보이는 시설들을 만져보고, 탐방객들이 쌓아놓은 돌탑들은 사고 예방을 위해 무너뜨렸으며, 아주 작은 쓰레기까지 전부 발견해 주웠다. 구조대에 도착하면 브리핑을 통해 그날 해야 할 일을 정리한 후 구조 배낭을 꾸려서 각자의 ‘거점’으로 이동한다. 고지대 암벽과 암릉 등 주요 지역 다섯 곳에 초소가 있는데, 이를 거점이라고 한다. 대원들은 각자의 거점을 중심으로 활동한다. 사고 예방을 위해 설치해놓은 표지판이나 나무계단 등과 같은 시설을 관리하고, 낙석 위험지역과 같은 위험지구를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탐방객들의 안전한 산행을 위해 비법정탐방로 불법 산행과 음주·흡연 등을 단속하고 계도하는 것도 특수산악구조대의 업무다.

사고 발생 시에는 사고의 형태와 규모에 따라 두 곳 또는 세 곳의 거점 근무자들이 출동한다. 추락사고, 심정지 환자, 단순 골절 환자 등 북한산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사고 모두 북한산 특수구조대원들이 책임지고 있다. 2019년 5월에는 백운대 등산 중 갑작스런 심정지로 쓰러진 환자를 골든타임인 4분 만에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했고, 같은 해 9월엔 인수봉 암벽등반 중 20m 추락한 환자를 구조해 무사히 헬기로 이송했다.

산악구조라는 극한 상황에서 안전하게 구조 활동을 하기 위해 대원들은 여러 가지 전문적인 역량을 갖추고 있다. 강인한 체력은 기본이고 암벽등반 능력과 응급처치 및 구조 능력, 팀워크 등을 겸비했다. 그중에서 이 대장이 가장 강조하는 역량은 바로 정신력과 사명감이다. 이 대장은 “누군가의 생명을 다루고, 자신의 안전도 보장하기 어려운 일인 만큼 사명감 없이는 어렵다”라며 그들의 업무에 대한 뜨거운 사명감을 강조했다.

▲이치상 북한산 특수구조대 구조대장
▲이치상 북한산 특수구조대 구조대장

산은 나의 희로애락을 함께하는 존재

이 대장은 37년간 산을 오르내리며 참 많은 인연을 만나고 잃었다. 그는 “산을 통해 맺은 인연만큼 끈끈한 관계는 드물다”라며 “서로의 목숨을 담보로 하는 행위가 얼마나 될까”라고 말했다. 하지만 산은 변함없어도 사람은 변하는 게 자연의 섭리여서 산에서 많은 소중한 사람들을 떠나보내기도 했다. 산을 지독히 원망하기도 했지만 결국 그런 그를 위로하고 치유한 것도 산이었다. 그는 “내가 어떤 상황에 처하고 어떤 감정을 품어도 산은 나의 희로애락을 다 받아주는 존재였다”라며 “나에게 산은 ‘치유의 산’이다”라고 말을 맺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