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화려한 대작 쏟아진다” 3월 문화소식

기사입력 2023-03-03 09:15 기사수정 2023-03-03 09:15

박기웅 전시부터 조승우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까지

●Exhibition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WATSON, THE MAESTRO

일정 3월 30일까지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알버트 왓슨은 패션 포트레이트 사진계의 거장으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0인의 사진작가’에 선정됐다. 왓슨은 스티브 잡스, 알프레드 히치콕, 데이비드 보위 등 동시대 아이콘과 작업했다. 1977년부터 2019년까지 100회 이상 패션잡지 ‘보그’ 표지 촬영을 담당했다. ‘킬 빌’, ‘게이샤의 추억’ 등 영화 포스터도 촬영했다. 이번 전시는 왓슨의 1960년대 초기작부터 외부에 최초로 공개하는 2022년 최신작까지 아우른다. 유명 인사의 인물 사진, 풍경과 정물이 있는 개인 작업, 실험적인 사진까지 주요 작품 125점을 만날 수 있다. 그뿐 아니라 왓슨이 촬영한 다양한 매거진의 전설적인 커버 이미지와 테스트 샷으로 촬영한 폴라로이드 사진, 밀착 인화지 작업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사진과 영상까지 함께 전시된다. 왓슨은 태어날 때부터 한쪽 눈이 보이지 않는 장애가 있었지만 카메라의 눈을 빌려 세상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담아낸다. 현재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는 “사진을 접한 지 60년이 흘렀지만 나는 아직 사진에 열정을 품고 있다”면서 “팔십을 넘어선 지금도 나는 카메라 중독자다”라고 말했다.

(롯데월드)
(롯데월드)

◇박기웅 : 48 VILLAINS

일정 4월 11일까지 장소 서울스카이

‘빌런’(Villain)은 ‘악당’을 뜻한다. ‘48 VILLAINS’는 ‘악역 전문배우’로 이름을 알린 박기웅의 작품 세계 전반을 조명한 전시다. 박기웅은 연기자의 삶을 통해 얻은 감정선을 바탕으로 할리우드 영화 속 빌런 48인을 그렸다. 화려한 색감은 배제하고 흑백 모노톤으로만 집약한 페인팅 작업이 독특하다.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드러내며, 관람객이 작품에 투영된 감정선에 더 깊이 따라갈 수 있게 만들었다. 대표작은 영화 ‘다크 나이트’의 조커를 그린 ‘히스 레저 애즈 조커’와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의 알렉스를 표현한 ‘말콤 맥도웰 애즈 알렉스 디라지’ 등이다.

●Stage

(아떼오드)
(아떼오드)

(아떼오드)
(아떼오드)

◇레드북

일정 3월 14일 ~ 5월 28일

장소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

연출 박소영

출연 옥주현, 박진주, 민경아, 송원근, 신성민, 김성규 등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레드북’이 2년 만에 다시 개막한다. 이번 시즌은 역대급 배우 라인업으로 기대감이 높다. ‘레드북’은 19세기 런던, 보수적인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숙녀보다는 그저 ‘나’로 살고 싶은 여자 ‘안나’와 오직 ‘신사’로 사는 법밖에 모르는 남자 ‘브라운’이 서로를 통해 이해와 존중의 가치를 배우는 과정을 담았다. 여성이 글을 쓰는 행위가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던 시기에 비난과 편견을 극복하고 작가로 성장해가는 안나의 모습이 사랑스럽고 유쾌하게 펼쳐진다.

(에스앤코)
(에스앤코)

◇오페라의 유령

일정 3월 30일 ~ 6월 18일

장소 부산 드림씨어터

연출 라이너 프리드

출연 조승우, 김주택, 전동석, 손지수, 송은혜, 송원근, 황건하 등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꼽히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13년 만에 한국어 공연으로 돌아온다. 더욱이 조승우, 김주택, 전동석 등 최정상 캐스트로 기대를 모은다. ‘오페라의 유령’은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오페라 하우스 지하에 숨어 사는 천재 음악가 ‘오페라의 유령’과 프리마돈나 ‘크리스틴’, 그리고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귀족 청년 ‘라울’의 가면 속 감춰진 러브 스토리를 그린다.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3월 30일 막을 올리며, 7월에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샘컴퍼니)
(샘컴퍼니)

◇파우스트

일정 3월 31일 ~ 4월 29일

장소 LG아트센터 서울

연출 양정웅

출연 유인촌, 박해수, 박은석, 원진아

독일 문학의 거장 요한 볼프강 폰 괴테가 60여 년에 걸쳐 쓴 역작 ‘파우스트’를 원작으로 한다. 연극에서는 선악이 공존하는 인물이 악마와 위험한 계약을 맺으며 이야기가 펼쳐진다. 영원한 진리와 욕망 사이에 고민하는 인간 ‘파우스트’와 순간의 쾌락을 주장하는 악마 ‘메피스토펠레스’의 대립이 지상과 천상을 넘나들며 그려진다. 유인촌은 파우스트, 박해수는 악마 메피스토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박은석은 ‘젊은 파우스트’ 역을 맡았다. 연극에 처음 도전하는 원진아는 젊은 파우스트와 사랑에 빠지는 ‘그레첸’을 연기한다.

본 기사에 소개된 공연을 관람하신 독자분의 생생한 후기를 기다립니다. 채택된 분께는 소정의 상품과 브라보 마이 라이프 잡지를 보내드립니다. shjlife@etoday.co.kr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그림책의 강점 시니어에 제격… “뒤늦은 꽃 책으로 피어나길”
    그림책의 강점 시니어에 제격… “뒤늦은 꽃 책으로 피어나길”
  • 미래가 불안한 중년들… 취미에서 위안 찾는 키덜트
    미래가 불안한 중년들… 취미에서 위안 찾는 키덜트
  • 기술로 고인에 대한 그리움 채워… ‘너를 만났다’ PD가 밝힌 뒷이야기
    기술로 고인에 대한 그리움 채워… ‘너를 만났다’ PD가 밝힌 뒷이야기
  • 연기파 총출동 ‘햄릿’… 여름과 찾아온 6월 문화소식
    연기파 총출동 ‘햄릿’… 여름과 찾아온 6월 문화소식
  • ‘효도 미담’ 쏟아낸 임영웅 상암 콘서트… “어르신 제대로 모실게요”
    ‘효도 미담’ 쏟아낸 임영웅 상암 콘서트… “어르신 제대로 모실게요”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