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세대 65% "내 의식, 나이보다 젊게 느껴"

기사입력 2023-04-03 09:15 기사수정 2023-04-03 09:15

신체적 노화 진행 중, 심리적 노화는 아직이다

[100호 기념] 젊어진 중년들, 후기청년을 말하다 '4059 라이프스타일 및 나이 관련 인식 조사'

수명 120세 시대가 예측되는 가운데 60세는 중년과 마찬가지다. 그런 흐름으로 본다면 4050세대는 청년에 가까운 나이다. 중년도 청년도 아닌 그 사이 어디쯤 존재하는 세대를 말할 맞춤한 표현과 분류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본지는 지령 100호를 맞아 이들 세대를 '후기청년'으로 정의하고 '4059 라이프스타일 및 나이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후기청년이란 시기상으로는 청년기의 후반을 뜻하는 동시에 '완성되고', '완숙한'이라는 의미가 담겼다. 마크로밀 엠브레인에 의뢰한 본 조사는 2023년 3월 3일부터 6일까지 전국 40~5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해당 결과를 통해 후기청년 세대의 삶과 인식을 재조명해본다. <편집자주>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몸은 늙었어도 마음은 늙지 않는다는 말처럼, 4050세대의 과반수는 신체적 노화와 별개로 스스로를 젊게 느끼고 있었다. 이러한 현상에 전문가들은 '신체적 노화'는 일어났지만, '심리적 노화'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이야기한다. 이들이 체감하는 노화는 어떤 양상을 띠는지 알아보자.

▲브라보 마이 라이프  '4059 라이프스타일 및 나이 관련 인식 조사'(그래픽=이은숙)
▲브라보 마이 라이프 '4059 라이프스타일 및 나이 관련 인식 조사'(그래픽=이은숙)

▲브라보 마이 라이프  '4059 라이프스타일 및 나이 관련 인식 조사'(그래픽=이은숙)
▲브라보 마이 라이프 '4059 라이프스타일 및 나이 관련 인식 조사'(그래픽=이은숙)

정희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는 “사회적으로 점점 교육에 사용하는 기간, 안정된 직장에 자리 잡는 연령, 첫 결혼 연령, 자가 취득 연령 등이 모두 뒤로 밀리고 있다. 기대수명이 꾸준히 증가했고, 건강수명도 늘어나면서 개개인의 생애주기 자체가 길어졌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4050세대는 신체적으로도 청년기와 비슷한 양상을 보일까? 조사 참여자의 과반수(65%)는 자신이 체감하는 나이를 실제 나이보다 적게 느끼고 있었다. 그러나 거의 모든 응답자(95%)가 노화로 인한 체력 및 기능 저하를 경험한다고 답했다. 즉 자신이 느끼는 나이는 외적인 부분보다 내적인 것에 기인했을 가능성이 높다. 정 교수는 “지각된 나이는 심리적 웰빙, 자존감, 스트레스 및 사회적 지원 같은 다양한 요인의 영향을 받는다”고 풀이했다.

조사 결과에서 특이한 점은 연령대가 적을수록 신체적 노화를 많이 느낀다는 것이다. 40~44세의 58.7%가 체력 및 기능 저하를 많이 체감한다고 응답했고, 55~59세는 39.2%만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정 교수는 “젊은 중년층(40~44세)은 나이 든 중년층(55~59세)에 비해 시기적으로 업무 스트레스, 자녀 양육에 대한 책임감 등을 더 강하게 느낀다. 이로 인한 피로도가 더 높게 나타날 수 있다. 또 나이가 들수록 대처 능력이 향상되고 스트레스 관리 전략이 개발돼 피로를 더 잘 다스리게 된다”며 설문 결과의 요인을 유추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천혜의 관광지로 둘러싸인 말레이시아 골프의 정점
    천혜의 관광지로 둘러싸인 말레이시아 골프의 정점
  • [카드뉴스] 쉰이 넘어 알게 된 것들
    [카드뉴스] 쉰이 넘어 알게 된 것들
  • ‘지시형’ 팀장은 옛말… 일하고 싶게 만드는 리더의 비밀
    ‘지시형’ 팀장은 옛말… 일하고 싶게 만드는 리더의 비밀
  • [카드뉴스] 부자의 루틴
    [카드뉴스] 부자의 루틴
  • [카드뉴스] 그 시절 가슴 시린 사랑 노래9
    [카드뉴스] 그 시절 가슴 시린 사랑 노래9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