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이 멈추는 곳, 시니어 여가 플랫폼 ‘오뉴’

기사입력 2023-05-17 09:03 기사수정 2023-05-17 09:03

[실버스타트업] 5060을 위한 1인 1취미 갖기… 중장년 외로움 덜어

▲오뉴는 5060의 1인 1취미 찾기 프로젝트 '취미를 시작합니다'를 통해 12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이연지 기자)
▲오뉴는 5060의 1인 1취미 찾기 프로젝트 '취미를 시작합니다'를 통해 12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이연지 기자)

‘외로움이 여기서 멈춘다’(Loneliness stops here)는 의미를 사명에 담은 로쉬코리아(LOSH)는 시니어들의 외로움과 고립을 해결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있다. 시니어만을 위한 맞춤 여가 큐레이션 플랫폼 ‘오뉴’(ONEW)가 탄생한 배경이다.

은퇴 후 본격적으로 여가 시간이 생겼을 때 5060은 그 시간을 어떻게 보낼지 몰랐다. 복지관 프로그램은 70대에, 문화센터는 40대에 맞춰져 있고, 동호회는 문턱이 높았다. 5060을 위한 여가 정보를 찾을 곳도 마땅치 않았다. 이렇게 사회로부터 멀어지는 시니어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고립되면서 외로움을 느낀다.

1만 명 취향 딱 맞춘 취미

현준엽 로쉬코리아 대표는 이런 시니어들의 외로움과 고립을 해결하고자 했다. 현 대표는 “처음에는 정보를 찾아볼 수 있도록 디지털 교육을 하고, 집으로 찾아가 생활에 필요한 도움을 드렸다. 이때 많은 시니어분들이 성장하고 싶어 한다는 걸 알게 됐다. 양질의 여가 생활 프로그램이 많지 않다는 것도. 시니어 여가 플랫폼 ‘시소’(시니어는 소중하니까)를 시작한 계기다”라고 설명했다. 여가를 보낼 방법을 알려주다 보니 그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없다는 것을 알고 직접 만들게 된 것.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보니 참여하는 사람들이 진정으로 즐거워 보이지 않았다. 현 대표는 “일주일에 한 번, 2시간 정도 왔다 가면 남은 시간은 또 혼자 보내셨다. 오프라인에서 우리와 연결되지 않은 순간에도 이분들이 여가 시간을 잘 보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각자가 살고 있는 지역 근처에 재미있는 전시 등 문화 프로그램이 있다고 소개하는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다. 또 오픈 채팅방을 만들어 그들끼리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장도 마련했다. 서비스는 자연스럽게 커졌다.

▲2022년 4월 시작해 올해로 1주년을 맞은 오뉴 음악살롱. 경복궁 동십자각 야경을 배경으로 연주자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소규모로 진행되는 프라이빗 하우스 음악회다.(오뉴 제공)
▲2022년 4월 시작해 올해로 1주년을 맞은 오뉴 음악살롱. 경복궁 동십자각 야경을 배경으로 연주자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소규모로 진행되는 프라이빗 하우스 음악회다.(오뉴 제공)

시소로 시작한 시니어 여가 플랫폼은 지난해 ‘오뉴’로 리뉴얼됐다. 5060 숫자의 오, 육을 이어 발음하는 오뉴, 영어로는 ‘Oh! New!’ 새로운 것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다. 리뉴얼과 함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애플리케이션(앱)도 만들었다. 콘텐츠는 앱에서도 볼 수 있고, 카카오톡 푸시 알림을 통해서도 전달한다. 앱에 가입할 당시 선택한 관심사와 앱 내 콘텐츠에 ‘좋아요’를 누른 데이터를 반영해, 각자가 관심 가질 만한 콘텐츠를 전달한다. 브런치스토리나 인스타그램 같은 SNS에서도 다수의 시니어를 위한 콘텐츠를 발행한다.

매월 온·오프라인으로 오뉴를 만나는 시니어는 약 1만 2000명, 그중 오프라인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이들은 약 5000명에 달한다. 오뉴를 만난 시니어들은 “오뉴를 알고 생활의 질이 달라졌다”면서 “이제는 우리가 오뉴를 위한 인플루언서가 되어 받은 것을 돌려주고 싶다”고 입을 모은다.

오뉴는 지난 4월부터 ‘취미를 시작합니다’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여가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고민하는 5060을 위해 ‘더 나은 삶을 위한 1인 1취미 갖기’를 제안하는 취지의 기획이다. △그림 △미식 △여행 △영화 △연기 △전시 △사진 △춤 △클래식 △그림책 △책 △재봉틀 등 12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으며, 각 클래스는 주 1회씩 4회 차로 진행된다.

▲2022년 6월 양평 돌담농장에서 진행된 가든 브런치&티파티 콘셉트의 오뉴 농장 나들이 모습. 열매를 직접 수확하고 맛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오뉴 제공)
▲2022년 6월 양평 돌담농장에서 진행된 가든 브런치&티파티 콘셉트의 오뉴 농장 나들이 모습. 열매를 직접 수확하고 맛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오뉴 제공)

5060 핫플레이스 ‘오뉴하우스’

지난해 9월에는 서울 삼청동에 ‘오뉴하우스’를 열었다. 북촌으로 가는 유일한 길목에 위치해 있다. 현 대표는 이곳이 ‘5060 성지’가 되기를 바랐다. 오뉴하우스 역시 시니어의 필요를 적극 반영한 공간이다. ‘어니언’, ‘런던베이글’처럼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공간을 시니어들도 가고 싶어 했지만, 머무르지는 않았다. ‘스타벅스’는 가지만 ‘블루보틀’은 가지 못했다. 그 공간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서다.

현 대표는 시니어가 편하게 마무를 수 있는 공간으로 오뉴하우스를 구상했다. 그는 “블루보틀보다 커피도 더 맛있는데, 국제갤러리보다 더 재밌는 콘텐츠가 있고, 젊은이들 못지않게 즐거운 커뮤니티도 있는 시니어를 위한 공간이라고 말하고 싶다. 공간은 부담되지 않도록 편하게 만들었지만, 이 안에 담는 콘텐츠와 오뉴를 꾸려가는 직원 15명의 마음가짐은 어느 곳보다 좋도록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2022년 12월 오뉴하우스에서 진행된 책담화. 하영남 서촌그책방 대표가 큐레이션한 김민철 작가의 ‘모든 요일의 기록’을 다뤘다.(오뉴 제공)
▲2022년 12월 오뉴하우스에서 진행된 책담화. 하영남 서촌그책방 대표가 큐레이션한 김민철 작가의 ‘모든 요일의 기록’을 다뤘다.(오뉴 제공)

커피를 마시러 1층에 들어왔다가 2층 화장실을 가면서 수업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고, 2층에 전시된 참가자들의 그림을 볼 수도 있다. 오뉴가 원하는 건 ‘자연스러움’이다. 단순히 수업을 하는 모습에 매료되기보다 진정 즐거워하는 시니어의 표정에 감화되기를 바랐다. 오뉴는 모든 시니어의 외로움과 고립을 잘 해결하고 싶다. 오프라인으로 맞닿는 경험제를 연결해 시니어의 여가 생활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싶은 이유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카드뉴스] 생각이 많아지는 인생 영화9
    [카드뉴스] 생각이 많아지는 인생 영화9
  • 부산시, 부산가톨릭대에 대규모 시니어 복합단지 조성
    부산시, 부산가톨릭대에 대규모 시니어 복합단지 조성
  • 해발 2800m 고도가 주는 독특함,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골프 CC
    해발 2800m 고도가 주는 독특함,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골프 CC
  • 유년 시절 추억이 취미로, ‘프라모델’에 지갑 여는 중장년
    유년 시절 추억이 취미로, ‘프라모델’에 지갑 여는 중장년
  • 배움의 달 3월, 중장년 대상 교육 시작 “새로운 것 배워볼까?”
    배움의 달 3월, 중장년 대상 교육 시작 “새로운 것 배워볼까?”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