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미만 시니어도 5월에 코로나 백신 맞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21-04-30 17:40:30기사수정 2021-05-03 10:07

의원급 병원에 등록하면 빠른 접종 가능성 높아

▲지난 4월 13일부터 특수·보건교사 등 교직원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하지만 65세 미만의 평범한 시니어들은 7월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그런데 최근 이들도 백신을 5-6월에 맞을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사진공동취재단)
▲지난 4월 13일부터 특수·보건교사 등 교직원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하지만 65세 미만의 평범한 시니어들은 7월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그런데 최근 이들도 백신을 5-6월에 맞을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사진공동취재단)

정부가 발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에 따르면 6월까지는 65세 이상 시니어만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이에 따라 50세가 넘지만 65세 미만인 시니어들은 백신 접종을 위해서는 하반기까지 기다려야만 하는 상황이다.

그런데 최근 50세가 넘은 65세 미만 시니어도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65세 이상 시니어가 백신 접종을 예약해 병원에서 준비했는데 오지 않는 경우와 잔여 백신 발생하는 경우 2가지다.

첫 번째는 ‘노쇼(No-Show)백신’이라고도 하는데, 노쇼는 예약을 했지만 취소 연락 없이 예약 장소에 나타나지 않는 상황으로 ‘예약부도’라고도 말한다. 예약자가 연락 없이 오지 않으면 해당 분량만큼 백신이 남는다.

두 번째는 보통 코로나19 백신 한 병에는 10인분에 해당하는 백신이 들어 있다. 그런데 해당 병원에 7명이 예약하면 이 백신을 개봉해서 사용한다. 그러면 3인분에 해당하는 분량만큼 남게 된다.

사용하고 남은 백신을 보관했다가 다시 쓰면 되지 않을까? 안타깝게도 코로나19 백신은 개봉하고 6시간 안에 사용해야 한다. 이처럼 백신이 남는 경우를 대비해서 방역당국은 지난 3월부터 각 병원에 예비명단을 확보하도록 지침을 마련했다. 하지만 예비명단 대상자들도 필요 시간에 연락이 닿지 않거나 해당 병원까지 시간에 맞춰 오기가 힘들 경우에는 결국 폐기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방역당국이 지난 28일 “백신 접종을 예약했다가 접종 당일 무단으로 나타나지 않으면 의료기관은 예방접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폐기량 감소에 목적을 두고 예비명단과 현장에서 즉석에서 등록해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 같이 정보가 지금까지는 일반인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 알려지면서 이를 이용해 백신을 접종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누구라도 맞을 수 있는 것일까? 예비명단 대상에는 제한이 없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아도 괜찮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런데 가까운 곳에 병원이 있거나 병원 방문이 쉬운 50대 이상 시니어들이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어떤 병원이 좋을까? 사람이 많이 방문하는 대형병원보다는 상대적으로 사람이 덜 찾는 의원급 병원이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대형병원은 별도로 예약을 받지 않더라도 환자 보호자나 당일에 병원을 방문한 사람들을 예비명단 대상으로 선정해 손쉽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어서다.

반면 의원급 병원은 방문자가 적어 예비명단 등록도 쉽고, 연락을 받을 확률도 높다. 실제로 29일에 3개 병원에 예약을 한 김모씨(51세)는 29일 오후에 A병원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바로 백신을 접종했다.

그런데 30일 오전 9시에 B병원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오전에 올 수 있냐는 내용이었다. 김모씨는 다른 병원에서 맞았다며 예비명단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런데 오후 1시에 C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오후 3시까지 올 수 있냐는 내용이었다. 역시 예비명단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ncvr.kdca.go.kr)에 접속하면 오른쪽 아래에 있는 전화예약 가능한 의료기관 찾기를 선택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ncvr.kdca.go.kr)에 접속하면 오른쪽 아래에 있는 전화예약 가능한 의료기관 찾기를 선택한다.

▲방문하기 편리한 지역을 선택하면 코로나19 예방접종이 가능한 병의원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다.
▲방문하기 편리한 지역을 선택하면 코로나19 예방접종이 가능한 병의원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예비명단에 등록할 수 있을까? 먼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https://ncvr.kdca.go.kr)에 접속한다. 이어 사전예약마감 문구는 무시하고, 오른쪽 아래에 있는 전화예약 가능한 의료기관 찾기를 선택한다.

그리고 자신이 병원에서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오전이나 오후 시간에 방문하기 편리한 지역을 선택한다. 서울특별시>서초구>서초동을 선택했더니 2개 의원이 나온다. 이 중 하나를 선택하면 전화번호와 주소를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예비명단 등록을 요청하면 된다.

현재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위탁의료기관은 2000여개다. 방역당국은 5월 말까지 1만4000여개로 늘릴 계획이다. 5월이 되면 코로나19 백신 예비명단에 등록하기가 더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