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령층의 변화, “집안일에 매몰되기 싫어”

기사입력 2021-11-05 08:38:34기사수정 2021-11-05 08:38

포스트 단카이 세대, 자신의 시간 중요시… 생활가전ㆍ인터넷 활용 적극적

이웃이자 고령화의 선배라 할 수 있는 일본 고령자의 집안일에 대한 인식은 어떻게 변화됐을까? 이를 엿볼 수 있는 설문조사가 최근 일본 내에서 발표돼 관심을 모았다.

일본의 생활용품 기업인 가오(花王株式会社)는 지난 2일 자사 연구부서인 ‘생활자연구부’를 통해 조사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태평양전쟁을 겪은 전전 세대와 ‘단카이 세대’로 통칭하는 전후 세대(1947~1949년 출생) 그리고 그 이후 세대인 포스트 단카이 세대(1950년 이후 출생)의 가사에 대한 의식 변화에 대해 조사됐다.

전전 세대와 단카이 세대가 60~70대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2010년의 시니어를 대상으로 한 결과에서는 집안일과 연관된 단어로 의무, 주부, 여자 등을 많이 꼽아 가사가 여성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을 예상할 수 있었다.

▲일본 고령층의 집안일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가오 주식회사(花王株式会社))
▲일본 고령층의 집안일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가오 주식회사(花王株式会社))

이에 반해 2009년의 시니어들은 가족이나 즐거운, 쾌적한, 기분 좋은 등의 키워드를 선택해, 집안일이 나와 가족이 즐겁게 살기 위한 행위로 여기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2012년과 2020년에 실시된 설문조사를 비교해보면, 60~70대 남성의 집안일 참여율이 약 10% 높아진 것으로 나타나, 가사가 여성의 일이라는 인식이 점차 옅어지는 것을 엿볼 수 있다.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디지털 기기를 다루는 능력의 향상으로 지난 10년 동안 60대의 활용도는 18%p, 70대는 21%p가 상승했다.

연구소 측은 “친구나 가족과 떨어져 생활하기 위해 SNS를 이용한 교류방법에 익숙해지고 있고, 온라인 쇼핑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집안일에 대하는 태도도 변화가 있었는데, 포스트 단카이 세대는 로봇청소기 등 각종 생활용품, 가전제품의 활용에도 적극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소 측은 “일이나 부모의 간호 등으로 바쁜 포스트 단카이 세대는 자신의 시간을 중요하게 여기는 경향이 있고, 가사의 효율화는 자신만의 집안일 스타일을 중요하게 여기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