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新차례상 가이드

기사입력 2023-01-17 08:46 기사수정 2023-01-17 08:46

홍동백서·조율이시 따질 필요 없다?!









지난해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는 “조상을 기리는 마음은 음식 가짓수에 있지 않으니 많이 차리려 애쓰지 않아도 된다”며 차례 간소화 표준안을 발표했다.


과일 놓기

흔히 아는 홍동백서나 조율이시는 예서에 따로 나오지 않으니 굳이 지킬 필요는 없다. 준비한 과일을 편하게 놓으면 된다.


음식 마련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꼭 올리지 않아도 된다. 힘들어 하며 애써 전을 부치는 일은 그만해도 된다는 얘기다.


신위(神位)

사당이 없는 일반 가정에서는 지방을 모시고 지내곤 했다. 조상의 사진을 올려두고 제례를 지내는 방식도 괜찮다.


성묘 시기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가든, 차례를 지내지 않고 성묘를 가든 상관없다. 가족끼리 방법을 논의해 정하면 된다.


지나친 제례 문화를 고수할 필요 없다. 형식보다는 형편에 알맞게, 상차림은 소박해도 마음은 충만하게 조상을 기리면 된다.


가족과 함께 즐겁고 풍선한 설 연휴 보내세요!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카드뉴스] 전문가 전문가 20명이 뽑은 2023 중장년 취업 유망 분야 Top4
    [카드뉴스] 전문가 전문가 20명이 뽑은 2023 중장년 취업 유망 분야 Top4
  • [카드뉴스] 다시, 개화의 찰나
    [카드뉴스] 다시, 개화의 찰나
  • [카드뉴스] 나이 듦은 축복, 새해 추천 도서
    [카드뉴스] 나이 듦은 축복, 새해 추천 도서
  • [카드뉴스] 2023 계묘년 트렌드 키워드 5
    [카드뉴스] 2023 계묘년 트렌드 키워드 5
  • [카드뉴스] 크리스마스에 볼 만한 넷플릭스 영화 5편
    [카드뉴스] 크리스마스에 볼 만한 넷플릭스 영화 5편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