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력존엄사, 삶의 마지막 자기 결정권 둘러싼 논란

기사입력 2023-12-06 08:41 기사수정 2023-12-06 08:41

“죽을 권리 인정해야” vs “자살 포장에 불과” 팽팽

(어도비스톡)
(어도비스톡)

2022년 6월 조력존엄사법이 국회에서 발의돼 2023년 11월 현재 계류 중이다. 수용하기 어려운 고통을 겪는 이가 원하면 의사의 도움을 받아 직접 삶을 마무리할 수 있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많은 논란을 일으킨 연명의료결정법이 의료 현장에 적용된지 5년이 지난 점을 고려했을 때 해외 여러 나라에 비해 빠른 변화라 할 수 있다. 해당 법안이 실제로 적용된다면 우리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알아봤다.

‘죽을 권리’에 대한 논의는 오래전부터 있었다. 과연 인간은 죽음의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을 결정할 권리가 있는 걸까? 현대사회로 올수록 의학이 발달하고 기대수명이 더욱 길어지면서 죽을 권리를 적극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 개정안’(조력존엄사법)을 발의하면서 해당 주제를 중심으로 논쟁이 더욱 거세졌다.

잘 살고 잘 죽기

우리나라는 2018년 2월부터 소극적 안락사라 불리는 연명의료결정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소생 가능성이 희박하고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혈액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체외생명유지술, 수혈, 혈압상승제 투여 등을 하며 ‘생명만’ 연장하기보다 기준과 절차에 따라 본인의 선택으로 생을 자연스레 마칠 수 있도록 한다. 안 의원은 기존의 연명의료결정법을 일부 개정하는 차원에서 조력존엄사(의사조력자살)를 허용하자는 법안을 내세웠다. 불치병이나 암 등으로 회복이 힘든 말기 환자가 의사의 처방을 받아 스스로 약물을 주입해 죽음에 이르는 식이다. 현재 네덜란드, 스위스, 벨기에 등에서는 조력존엄사를 허용한다. 네덜란드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안락사를 합법화한 국가로, 적극적 안락사와 의사조력자살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 스위스는 적극적 안락사는 금지돼 있으나 질병 상태, 고통의 정도, 죽음을 선택한 이유 등을 평가해 자국민뿐 아니라 외국인의 의사조력자살도 허용한다.

(그래픽=브라보 마이 라이프)
(그래픽=브라보 마이 라이프)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갈 길 먼 존엄한 죽음… ‘가족 중심’ 문화 웰다잉 정착 막아
    갈 길 먼 존엄한 죽음… ‘가족 중심’ 문화 웰다잉 정착 막아
  • 日 다사(多死) 사회 본격화 죽음 준비하는 ‘웰다잉’ 산업 키워
    日 다사(多死) 사회 본격화 죽음 준비하는 ‘웰다잉’ 산업 키워
  • 연명의료결정제도 5년… 웰다잉 관심 높였다
    연명의료결정제도 5년… 웰다잉 관심 높였다
  • 웰다잉으로 두려움 없는 노후 맞는 美시니어
    웰다잉으로 두려움 없는 노후 맞는 美시니어
  • 하나호스피스재단, '호스피스전문 자원봉사자' 교육생 모집
    하나호스피스재단, '호스피스전문 자원봉사자' 교육생 모집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