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가기 어려운 부모님께 “우체국 집배원이 현금 배달 해드려요”

기사입력 2024-07-11 09:03 기사수정 2024-07-11 09:03

우정사업본부, 용돈 현금 배달 서비스‧경조사 경조금 전달 서비스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국민공감 10대 우정서비스’중 하나로 용돈 현금 배달 서비스와 각종 경조사 경조금 전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모님 용돈 배달서비스’는 예금주가 지정한 고객에게 현금을 배달해주는 것으로 전국 어디에서든 신청 가능하다.

주로 자녀가 부모님께 매월 드리는 용돈을 지정한 날짜에 집배원이 현금으로 인출해 원하는 곳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로 이용되고 있다.

특히 은행 창구를 직접 찾기 어려운 고령자나, 은행 점포가 없는 농촌 지역에서 꼭 필요한 서비스라는 평가다.

서비스 이용을 원한다면, 신청인이 우체국에서 예금계좌 자동 인출과 현금 배달을 약정하고, 원하는 배달 날짜와 금액을 지정하면 된다.

배달 금액은 최소 10만 원부터 최대 50만 원까지 1만 원 단위로 설정할 수 있다. 만약 고객 부재 등으로 현금 배달을 하지 못할 경우에는 약정 계좌로 재입금 된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현금 배달 금액에 따라 2420원부터 5220원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경조금 배달 서비스’는 경조사에 참석할 수 없는 경우, 고객이 요청한 주소지로 경조금과 경조 카드를 함께 배달하는 서비스다.

경조 카드는 결혼, 축하, 위로, 조의 등 4종이며, ‘온라인환(환증서)’ 또는 ‘현금’으로 배달할 수 있다.

현금 배달은 최대 50만 원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5060원~6060원(비대면 서비스는 4060원~5560원)의 수수료가 붙는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전국 방방곡곡의 우체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집배원이 고객 요청에 따라 현금을 안전하게 배달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국민이 공감하고 꼭 필요한 서비스를 계속해서 발굴해 좋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금 및 경조금 배달 서비스와 관련한 내용은 전국 우체국, 혹은 우체국 홈페이지, 우체국 예금고객센터를 참고하면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손주까지 상속” 유언대용신탁, 초고령사회 이정표 되나
    “손주까지 상속” 유언대용신탁, 초고령사회 이정표 되나
  • 케어닥-SDAMC, ‘테크+시니어’ 하우징 개발
    케어닥-SDAMC, ‘테크+시니어’ 하우징 개발
  • 법무법인 원, 대표변호사에 윤기원, 이유정 변호사 선임
    법무법인 원, 대표변호사에 윤기원, 이유정 변호사 선임
  • 요양 서비스 케어링, 사회복지사 두 자릿수 채용 나서
    요양 서비스 케어링, 사회복지사 두 자릿수 채용 나서
  • “은퇴 노인 이민으로 피부양자 줄여야”... 인구 문제 대책 맞나?
    “은퇴 노인 이민으로 피부양자 줄여야”... 인구 문제 대책 맞나?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