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사고 60%는 노인…사람 건널 때 보행신호 연장해야

기사입력 2021-07-13 11:12:10기사수정 2021-07-13 11:12

▲보행사고 사망자 중 노인의 비율이 3년 연속 증가하고 있다.
▲보행사고 사망자 중 노인의 비율이 3년 연속 증가하고 있다.

길을 걷다가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는 10명 중 6명이 노인이라는 통계가 나왔다.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있는 시점에서 노인 교통사고가 큰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12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20년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는 1093명이다. 이 중 만 65세 이상 노인은 628명으로 전체에서 57.5%를 차지했다. 보행사고 사망자 중 노인 비율은 2018년56.6%, 2019년 57.1%에 이어 3년 연속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2018~2020년 3년간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현황을 분석했을 때 횡단보도를 건널 때가 노인에게 가장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보행사고 사망자 54.8%가 도로를 횡단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사망자의 절반을 넘는 수치다. 나이가 들어 걸음이 느려 제시간에 길을 다 건너지 못하다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도시보다 지방에서 노인 안전이 더 위협받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20년 지방의 노인 보행사고 사망자 비율이 무려 71.7%나 됐다. 도시지역보다 17.3%포인트 높은 수치다.

홍성민 교통안전처 책임연구원은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지방이 도시보다 상대적으로 인도가 부족하다. 그러다 보니 노인들이 위험하게 차도나 길 가장자리로 다니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에 노인의 신체적 특성과 지역별 상황에 맞는 보호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 책임연구원은 “지방에는 노인 통행이 잦은 도로를 중심으로 인도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인 통행량이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차로 폭을 좁히는 방안도 거론된다. 도로 바깥쪽이나 안쪽을 좁혀서 보행자가 도로에 노출되는 시간을 가급적 줄여 위험을 막자는 취지다.

또 노인이 많이 이용하는 횡단보도에는 길을 건너는 사람이 있을 때 초록색 보행 신호를 자동으로 연장해 주는 시스템의 도입도 고려해야 한다. 이 시스템은 현재 제주도와 경기 파주, 경남 창원 등에서 시범 운영 또는 설치를 추진 중이라고 전해진다.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 의식 강화도 요구된다. 지난 5월 공단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회전 차량의 53.8%가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있어도 양보하지 않고 그냥 지나쳤다. 또 26.9%는 양보는 했지만 차를 완전히 멈추지 않고 보행자에게 계속 접근하면서 빠른 횡단을 재촉하여 위협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노인 보행안전수칙 (국토교통부, 한국교통안전공단)
▲노인 보행안전수칙 (국토교통부, 한국교통안전공단)

노인 보행자 역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수칙을 지키는 것이 좋다. ⓵ 무단횡단 하지 않기 ⓶ 횡단하기 전 전후좌우를 충분히 살피고 안전을 확보한 후 건너기 ⓷ 야간이나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에는 밝은색 옷을 입기 ⓸ 자전거나 오토바이에 안전등, 야광반사지를 부착하기 같은 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

우리나라는 2025년 초고령 사회(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20% 이상인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며, 노인 인구 증가와 함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도 늘어나는 추세다. 노인 보행자는 보행 능력 뿐 아니라 노화로 인한 위기대처능력의 저하로 교통사고에 쉽게 노출될 위험이 있다. 정부와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