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중증화 50.6%‧사망 예방 53.5%’ 4차 접종 당부

기사입력 2022-06-24 18:24:21기사수정 2022-06-24 18:24

▲서울의 한 의료기관에서 어르신(오른쪽)이 4차 접종 전 진료를 받고 있다.(이투데이DB)
▲서울의 한 의료기관에서 어르신(오른쪽)이 4차 접종 전 진료를 받고 있다.(이투데이DB)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가 고령층의 중증화 위험도 감소와 사망 예방을 위해 4차접종을 당부했다. 오미크론 유행이 지속되고, 신규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등 불확실성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4주간 위중증 환자의 87%, 사망자의 89%가 60세 이상 연령층에 집중돼 있고, 특히 사망자 중 80세 이상이 55.0%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위중증과 사망 예방을 목표로 4차 접종은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하되, 80세 이상에게 적극 권고하고 있다.

4차 접종은 실제로 중증‧사망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이 국내 코로나19 4차 접종 효과 분석 결과, 4차 접종군이 3차 접종군보다 감염 예방효과 20.3%, 중증화 예방효과 50.6%, 사망 예방효과는 53.3%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의하면 6월 말 기준 60세 이상 총 인구 1215만 명 중 34.6%가 4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다.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 인구 245만 명 중 54.5%가 4차 접종을 완료해 접종률이 가장 높았고, 70대(44.8%), 60대(22.9%)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방역당국은 코로나19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중증예방효과에 대해 “기대 가능한 수준의 효과”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내 1~2월 60대 이상 확진자를 대상으로 팍스로비드의 중증화‧사망 위험도에 어떤 효과를 미치는지 분석해 얻어낸 의미있는 결과다.

60대 이상 확진자 중 3만 5287명의 중증화‧사망 위험도를 비교분석한 결과, 투약군의 중증화율은 0.33%로 미투약군에 비해 58% 낮았다. 사망 위험도의 경우 투약군이 0.25%, 미투약군 0.47%로 46% 줄었다.

방역당국은 “60대 이상 확진자에서 팍스로비드 투약 시 예방접종 이외에 추가적으로 중증, 사망 위험도를 약 절반 낮출 수 있음을 확인했다는 점이 의미 있다”라며, “외국의 결과와 비교했을 때에도 분석 대상이 연령, 예방접종력의 차이가 있음을 고려하면, 이는 기대 가능한 수준의 효과”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당국은 이번 분석 결과를 팍스로비드 치료제 대상 선정 및 관리방안 마련 등의 근거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