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새 길을 걷다

기사입력 2022-12-22 08:21 기사수정 2022-12-22 08:21

(최경인 작가)
(최경인 작가)


설호가 시작되던 날

호수 위로 새 길이 열렸다

숲의 그림자가 획을 더하자

백설의 수묵화가 완성된다

다른 계절엔 걸을 수 없던

자연이 만든 새 길을 걷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포토 에세이] 晩秋의 하얀 파도
    [포토 에세이] 晩秋의 하얀 파도
  • [포토 에세이] 추호에 없다
    [포토 에세이] 추호에 없다
  • [포토 에세이] 운무 아래 삶이거늘
    [포토 에세이] 운무 아래 삶이거늘
  • [포토 에세이] 황혼 속 여의도
    [포토 에세이] 황혼 속 여의도
  • [포토 에세이] 낮 밝히는 연등
    [포토 에세이] 낮 밝히는 연등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