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 1인분은 다르다” 사이즈 재정의한 'P사이즈' 등장

기사입력 2023-10-03 12:27 기사수정 2023-10-03 12:27

日 사회, 고령화 추세에 음식 사이즈 줄인다

▲피자-라에서 출시한 P사이즈 피자(사진=피자-라(Pizza-LA))
▲피자-라에서 출시한 P사이즈 피자(사진=피자-라(Pizza-LA))

고령 인구가 늘어나고 1인 가구가 많아지면서 1인분의 기준이 달라지고 있다. 일본에서는 레귤러 사이즈보다 작은 1인분, P사이즈(Personal) 피자가 등장했다. 노인이 먹기 편한 크기로 줄이 버거, 소비자 선호에 맞춘 커스터마이징 제품들도 등장할 예정이다.

2056년이면 일본 인구의 40% 이상이 65세 인구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식품 관련 산업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최근 가장 눈에 띈 변화는 음식의 사이즈다. 레귤러, 라지 사이즈보다 훨씬 작은 ‘퍼스널 사이즈’의 P사이즈 피자가 등장했다. 배달 피자 전문점 스트로베리 콘즈, 피자-라(PIZZA-LA) 등의 브랜드가 1인 가구를 위한 P사이즈를 선보였다.

노인 채용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모스버거는 소화가 편한 식물성 고기 등의 식재료를 연구하고 있으며, 기존보다 작은 사이즈 햄버거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

이는 저출산으로 인한 식품 소비 감소와 나이 들수록 소식하는 고령화 추세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식품 수요 자체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업체별 경쟁도 심화하고 있다.

식품 시장 규모도 줄어들 전망이다. 여론조사기관 인사이트에 따르면 식품, 음료, 주류를 합친 식품 시장 규모는 2030년이면 2022년 대비 8%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더 작은 사이즈의 식품을 원하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 리서치 회사인 크로스 마케팅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최근 구입한 적 있는 사이즈의 상품으로 ‘소량 사이즈 과자’(34.7%)가 가장 많았다.

구입 이유에 대해서 50~60대 응답자는 ‘양이 적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들은 ‘상품 사이즈 종류가 더 다양했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1회 사용분으로 소분한 양념’이나 ‘라면이나 파스타의 작은 사이즈’ 등을 원했다.

이에 일본 식품 업계는 고령자와 1인 가구에 맞춰 다품종 대량생산이 아니라 푸드 테크를 활용한 ‘개인 맞춤형’ 생산을 고민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루비로 잘 알려진 과자 제조사 칼비는 고객의 장 상태에 맞춘 그래놀라를 제작해 정기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또한 경제산업성이 주최한 ‘월드 로봇 서밋’에서는 미래형 편의점을 주제로 한 아이디어 콘테스트에서 고객 맞춤형 식품 제작 ‘3차원 푸드 프린터’가 수상했다. 식재료를 분말로 가공해 개인의 체질이나 취향에 맞춰 배합한 뒤 푸드 프린터로 식품을 만들어 판매한다는 것이다.

결국 식품 업계는 앞으로 단순히 제품 크기만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취향과 건강에 맞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앞으로는 기업들이 푸드테크 관련 기술을 얼마나 잘 활용하느냐가 관건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푸드테크는 노동 시장의 고령화에 대비하기 위한 수단으로도 손꼽힌다. 식품에 사용되는 식재료 영역을 넓히고, 노동 시장의 고령 인력을 대체하면서, 소비자의 건강 데이터에 맞춘 제품을 생산하는데 주요한 기술이다.

이에 대해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기업이 푸드테크를 발전시켜 고객 취향과 생체 데이터에 따라 모든 식품을 맞춤화할 수 있다면, 라지나 레귤러 같은 사이즈 구분은 필요 없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시니어 모델 에이전시 EMA, 밀라노서 K-컬처 확산
    시니어 모델 에이전시 EMA, 밀라노서 K-컬처 확산
  • [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 퍼스널컬러·메이크업 전문가가 말하는 중년의 꾸미는 법
    퍼스널컬러·메이크업 전문가가 말하는 중년의 꾸미는 법
  • 이젠 ‘놀러 가는 곳’으로 변신… 이색 전통시장은 어디?
    이젠 ‘놀러 가는 곳’으로 변신… 이색 전통시장은 어디?
  • [어른의 MUT(멋):] 신발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신발에 얽힌 이야기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