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기사입력 2024-02-21 13:00 기사수정 2024-02-21 13:00

김동현 사진작가의 길거리 시니어 패션 연재

옷장 깊숙한 곳에 있는 셔츠, 철 지난 바지도 얼마든지 멋지게 입을 수 있다. 10년, 20년 뒤를 꿈꾸게 하는 ‘취향 저격’ 멋쟁이를 발견할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좋다. 취향 앞에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를 배울 수 있다면, 노인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면. 김동현 사진작가의 사진과 감상 일부를 옮겨 싣는다. 열 번째 주제는 ‘가방’이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1 ‘명동성당 어머님’. 2022년 크리스마스쯤 명동에 갔는데, 인파속에서 특히 한 분이 눈에 띄었다. 2주 후 어머님을 다시 만났을 때는 비비안웨스트우드 가방을 들고 계셨다.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사망한 지 얼마 안 된 시점이었기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얘기를 나눠보니 멀리 사시는데도 미사를 드리기 위해 매주 명동에 오신다고 했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2 ‘이상홍 아버님’. 지난가을 인사동에서 예사롭지 않은 아버님을 만났다. 현재 트렌드의 최전방에 있는 브랜드 발렌시아가 티셔츠를 입고 계셨다. 패션에는 나이가 없고 스타일만 존재한다는 것을 또 한 번 깨우쳤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3 ‘마르지엘라 어머님’. 멀리서부터 시선을 집중시키는 패셔너블한 부부. 어머님께서 젊은 세대에게 인기를 끄는 브랜드 메종마르지엘라 가방을 착용해 더욱 눈길이 갔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4 ‘채명희 어머님’. 숭례문 앞에서 만난 어머님은 사진을 찍고 싶다고 하자 멋진 포즈를 취해주셨다. 빨간색 커다란 가방이 개성 넘치는 패션을 완성했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5 ‘구찌 가방 어머님’. 밀리터리 룩을 멋지게 소화하신 어머님. 머리부터 발끝까지 남다른 포스가 느껴진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6 ‘서병구 교수님’. 내가 만난 어르신 가운데 최고의 멋쟁이는 서병구 동서대학교 뮤지컬과 교수님이다. 가방, 모자 등 패션 잡화를 활용하는 패션 센스가 감탄을 자아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어른의 MUT(멋):] 신발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신발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퍼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퍼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목도리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목도리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셔츠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셔츠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커플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커플에 얽힌 이야기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