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염·소화불량·허리디스크로 한약 지어도 건강보험 적용

기사입력 2024-04-02 09:04 기사수정 2024-04-02 09:04

보건복지부, 건강보험 적용 확대… 한의약 접근성 높여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이달부터 한약재를 섞어 만든 첩약의 건강보험 적용 가능 범위가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4월부터 한의원 등에서 한방 첩약을 처방받을 때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한 대상 질환을 3종에서 6종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첩약은 여러 한약재를 혼합해 제조한 탕약을 말한다.

기존에 건강보험을 적용할 수 있었던 질환은 안면 신경마비, 뇌혈관질환 후유증, 월경통 세 가지였는데, 이달부터는 알레르기 비염, 기능성 소화불량, 요추추간판탈출증(허리 디스크)까지도 건강보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건강보험 적용 대상 기관도 기존 한의원에서 한방병원, 한방 진료과목을 운영하는 병원으로 확대된다.

첩약 급여 일수도 기존 환자 1명당 연간 1종 질환으로 최대 10일이었던 것을 앞으로 1명당 연간 2종 질환으로 최대 40일까지 확대한다. 질환별 첩약은 10일분씩 2회까지 처방받을 수 있다.

환자 본인 부담률도 달라진다. 기존 환자 본인 부담률은 50%였지만, 이제는 30~60%로 차등 부담한다.

보건복지부는 “한방 의료 지원 확대를 통해 국민의 의료 선택권을 넓히고, 환자 의료비 부담을 줄여 국민 건강 관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2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첩약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을 2026년까지 연장하고 한의약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담아 사업을 개편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각종 혈관질환 유발하는 ‘이상지질혈증’… 콜레스테롤이 문제
    각종 혈관질환 유발하는 ‘이상지질혈증’… 콜레스테롤이 문제
  • [카드뉴스] 뇌졸중 전 뇌가 보내는 마지막 신호
    [카드뉴스] 뇌졸중 전 뇌가 보내는 마지막 신호
  • 한국에자이, 시니어 서비스 디지털 전환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한국에자이, 시니어 서비스 디지털 전환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 尹 “의료개혁 골든타임… 의대 정원 2025년부터 늘린다”
    尹 “의료개혁 골든타임… 의대 정원 2025년부터 늘린다”
  • “한국 치매 가족지원·임종 돌봄 정책 미비”… G7과 비교 결과
    “한국 치매 가족지원·임종 돌봄 정책 미비”… G7과 비교 결과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