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의 기적” 중장년, 도시농업에 빠진 이유

기사입력 2024-05-22 08:21 기사수정 2024-05-22 08:21

자신을 돌보는 보상심리 느껴… 제2직업으로도 관심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기후위기 대응 방법 중 하나로 도시농업이 떠오르고 있다. 도시농업이란 도시 지역에 있는 생활공간에서 농작물을 경작하거나 재배하는 것을 말한다. 옥상이나 베란다에서 상자 텃밭 가꾸기, 주말농장 운영 모두 해당한다. 2020년 기준 도시농업 참여자가 185만 명에 이를 정도인데, 특히 중장년에게 인기가 많다.

“남편이 퇴직 후 귀농을 하겠대요. 그런데 농사를 하나도 몰라요. 제가 배워서 가르쳐주려고 합니다.” “번 아웃이 와서 퇴사한 후 텃밭을 가꾸고 싶었어요.”

4월 16일 서울 은평구 향림도시농업체험원에는 열기가 가득했다. ‘도시농업전문가 양성 과정’ 교육 첫날이었다. 도시농업에 관심을 가진 30명의 사람들이 모였는데, 대부분 중년의 나이로 보였다. 텃밭은 마련했지만 어떻게 가꿔야 좋을지 몰라서, 교육 쪽에 몸담고 있어 도움이 될까 싶어서 등 다양한 사연을 품고 있었다. 한 가지 공통점은 자연환경에 관심이 많다는 점이었다.

도시농업지원센터 알기

도시농업에 대해 알고 싶다면 도시농업지원센터를 방문해보는 것이 좋다. 도시농업인에게 필요한 지원과 교육·훈련을 하는 기관이다. 전국에 분포돼 있는데, 서울시 내에는 종로구·관악구·도봉구·강동구·금천구·양천구·서초구·은평구에 있다. 은평구는 조금 특이한 케이스인데, 2022년 향림도시농업체험원이 은평구 도시농업지원센터로 지정됐다.

도시농업지원센터에서 하는 일을 알아보자. 먼저 기관마다 자체적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앞서 얘기한 ‘도시농업전문가 양성 과정’은 이론 40시간, 실습 40시간으로 총 80시간 교육이다. 도시농업 관련 법률 및 정책, 텃밭 조성 및 관리, 정원 과수, 작물 재배 등에 대해 배운다. 향림도시농업체험원에서는 조별로 텃밭을 제공해 실습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한다.

도시농업전문가 양성 과정을 수료하면 국가자격증인 도시농업관리사 자격증 취득 조건이 된다. 그 이후 도시농업 관련 국가기술자격증 9종(농화학, 시설원예, 원예, 유기농업, 종자, 화훼장식, 식물보호, 조경, 자연생태 복원) 중 기능사 이상 자격을 1종 이상 취득하면 도시농업관리사 자격증을 가질 수 있다. 도시농업관리사가 되면 주말농장, 도시농업공원 등의 관리 인력, 관련 교육 강사 등으로 활동이 가능하다.

또한 도시농업지원센터에서는 주민들을 위해 텃밭을 분양해주는 경우가 많다. 향림도시농업체험원에서는 3평짜리 텃밭을 210명에게 제공한다. 매년 4월에 분양받아 11월까지 이용할 수 있다. 경쟁률이 매우 치열하다. 동네에 나만의 텃밭이 생기는 셈이니 인기가 많은 것은 당연한 일이다. 텃밭은 자신이 원하는 대로 가꾸기 나름이다. 채소만 심어도 되고, 꽃씨만 뿌려도 된다. 배추, 무, 고추 등을 심어 텃밭에서 나오는 것만으로도 김치를 담가 먹을 수 있단다.

중장년에게 추천하는 이유

도시농업을 전문으로 하는 도시농부가 되면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자연 속에서 마음을 치유받으면서 도시 생태계를 보전하고, 사회 공동체를 이룰 수 있다. 서주봉 향림도시농업체험원 대표는 “100세 시대에 50~60대는 매우 중요한 시기다. 내가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정해야 하는데, 농업은 좋은 선택지라고 생각한다”면서 “일을 즐겁고 건강하게, 사람들과 생각을 공유하면서 할 수 있다. 식물은 나의 손길이 닿지 않으면 성장하지 못한다. 식물을 보살피다 보면 그게 또 나를 일으켜 세우는 힘이 된다”고 말했다.

향림도시농업체험원에는 도시농업관리사들이 활동가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들은 텃밭 관리 멘토 역할을 하고, 가끔 강의도 한다. 농협에서 퇴직 후 도시농업관리사가 된 지 10년이 넘었다는 오영기 씨는 “원래 이곳에서 교육을 듣는 분들의 연령대가 높았는데 점점 젊어지고 있다. 그만큼 관심이 높아진 것 같다”면서 “도시농업을 통해 단순히 먹거리 재배 이상으로 가치 실현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스마트 팜 운영도 가능하고, 자신이 하는 일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최효자 활동가는 이곳에서 교육을 받고 전문가까지 됐다. 은평구에 거주하는 그는 상자 텃밭을 받으려고 처음 방문한 이후 현재에 이르렀다. 그는 “교육을 받았던 사람들과 땅을 같이 사서 농사를 짓고 있다. 여전히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배워가고 있는데, 모든 과정이 재밌다. 친구도 생겨서 좋다. 동창회에서 만난 친구들보다 여기서 만난 사람들이 더 편하고 얘기가 잘 통한다고 느껴질 때도 있다. 아무래도 관심사가 맞아서 그런 것 같고, 좋은 사람들인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Interview

서울 강남에 사는 ‘이세계농부’, “도시를 시골로… 나는 청개구리”

▲이세계농부가 유기물로 만드는 ‘휴머스 토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손효정 기자)
▲이세계농부가 유기물로 만드는 ‘휴머스 토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손효정 기자)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는 신기한 건물이 있다. 여름이 되면 초록 지붕이 생기는데, 자세히 보면 나무와 풀이 우거진 것이다. 옥상에 작지만 꽉 찬 정원을 조성한 사람은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 중인 ‘이세계농부’다. 그의 본명은 양달샘(50)으로 배우 출신이다.

옥상 정원은 최근 보수 공사를 마쳤고, 꽃과 열매가 개화하길 기다리고 있다. 사과나무, 포도나무, 호두나무 등. 이세계농부는 정원 곳곳에 심은 나무를 신이 난 모습으로 소개했다. 생태계의 원리까지 척척 말하는 그는 걸어 다니는 백과사전이나 다름없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옥상 정원을 운영한 지도 어언 15년. 2009년부터 정성을 다해 가꿔온 곳이다.

현재는 경기도 고양 북한산 자락에 300평대의 텃밭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그곳은 주말농장이라고 부른다. 도심 한복판에서 키우던 닭들도 그곳에서 자라고 있으며, 이세계농부는 더 넓은 땅에서 토양과 농사 기법 등에 대해 본격적으로 공부하고 실험하고 있다. 여름이면 옥상 정원과 텃밭에서 결실을 맺는 열매들을 따 먹으며 한 해 농사의 행복을 만끽한다.

이세계농부는 자신의 농사 방법을 ‘이세계농법’이라고 부른다. 생태계가 공존하는 탄소순환농법에 자신만의 색을 덧입혔다. 이산화탄소는 식물의 성장에 꼭 필요한 존재지만, 대기 중으로 날아가면 미세먼지가 되고 산성비의 원인이 된다. 그래서 탄소를 토양 속에 잡아두는 것이 핵심이다. 보통 낙엽 또는 풀을 활용한다.

선행되어야 할 조건은 탄소가 가득한 토양이다. 이세계농부는 자신이 개발한 ‘휴머스(Humus) 토양’ 만들기를 추천한다. 휴머스 지수란 토양의 비옥한 정도를 나타낸다. 휴머스 지수가 높으면, 농약 없이도 식물이 잘 자란다. 그는 “낙엽을 들춰서 부엽토를 보면 검은색 흙이 나온다. 유기물이 분해돼 생성된다”면서 “휴머스에는 지렁이, 공벌레, 톡톡이벌레가 필요하다. 이 미생물만 있으면 토양은 알아서 만들어진다”고 비법을 공개했다.

반면 친환경농업, 유기농 등에 대해 이세계농부는 “너무 그린워싱(친환경 위장술)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친환경농업이나 유기농에서는 농약을 안 쓰는 줄 아는데, 알고 보면 관행농법과 방식이 똑같다”면서 “아름다운 녹지를 위한다면서 도시에서 살충제를 많이 뿌린다. 그래서 꿀벌들이 많이 사라지고 있다. 벌레를 죽이는데 친환경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힐링’을 위해 도시농업을 하고자 하는 중장년들에게 그는 조사를 철저히 하고 농사를 시작할 것을 당부했다.

결론적으로 이세계농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미생물이 잘 살 수 있는 환경’이다. 비옥한 토양을 마련하고 꽃과 나무를 심고 물을 잘 줬더니, 어느샌가 해충을 잡아먹는 익충 사마귀와 나비가 찾아왔더란다. 그리고 농약은 아예 필요치 않게 됐다. 자연에게 맡기면 모든 것은 자연스럽게 흘러간다는 것을 자연을 벗 삼아 살다 보니 깨우친 셈이다.

“남들이 시골을 떠나 도시에 갈 때 나는 도시에 시골을 만들고 싶었다”는 이세계농부는 자신을 ‘청개구리 같은 사람’이라고 표현한다. 그래서 그의 꿈은 도심 속 시골을 더 키워나가는 것이다.

“저는 물욕이 없는 사람이에요. 그런데 땅에 대한 욕심은 있죠. 1만 평 이상의 땅에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고 싶어요. 지금처럼 농사를 하면서 앞으로는 토끼, 양, 소 등도 키우고 싶습니다. 저의 최종 목표는 도심 속에 알프스 같은 초원을 만드는 겁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귀촌 후 카페 창업으로 숨통 틔운 초보 농부 “난 치열하게 살았다!”
    귀촌 후 카페 창업으로 숨통 틔운 초보 농부 “난 치열하게 살았다!”
  • 40대에 귀촌 선언, 남들은 뜯어말렸지만 얻을 건 다 얻었다
    40대에 귀촌 선언, 남들은 뜯어말렸지만 얻을 건 다 얻었다
  • 송강 정철의 파란 만장한 삶… 강직한 기품 남아있는 진천
    송강 정철의 파란 만장한 삶… 강직한 기품 남아있는 진천
  • [카드뉴스] 부자의 루틴
    [카드뉴스] 부자의 루틴
  • [카드뉴스] 그 시절 가슴 시린 사랑 노래9
    [카드뉴스] 그 시절 가슴 시린 사랑 노래9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