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처럼 조립 모듈러 주택, 은퇴 세대 주거로 ‘주목’

기사입력 2023-05-08 10:15 기사수정 2023-05-08 10:15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등 대기업도 참전… 비싼 건설비는 단점

(어도비스톡)
(어도비스톡)

은퇴 세대를 중심으로 세컨드 하우스, 전원주택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모듈러 주택’이새로운 건축 방식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모듈러 건축은 주요 구조물을 포함해 전기·수도 설비, 마감재 등 전체 건축물의 약 80%를 공장에서 사전 제작한 뒤 현장으로 옮겨 조립하는 건축 방식이다. 레고 블록을 끼워 맞추듯 조립할 수 있어 ‘레고형 주택’, ‘조립식 주택’이라고도 불린다. 주거용 외에도 의료용, 상업용, 군사용 등의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용산리에서 완공된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지원단 숙소가 대표적인 예다.

19개 동 760실의 규모로 최대 3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이 숙소는 불과 7개월 만에 완공됐다. 시공을 맡은 에스와이패널은 “같은 규모의 건물을 콘크리트로 제작 시에는 최소 1년 6개월이 걸리지만, 모듈러 방식을 활용해 11개월을 단축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모듈러 주택 시장은 대기업이 속속 뛰어들면서 점차 성장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함께 진행한 경기도 용인 영덕의 ‘경기행복주택’은 13층 높이의 모듈러주택으로 건설됐다. 더불어 GS건설의 모듈러 주택 전문 자회사 자이가이스트는 모듈 전문 설계사인 자이가이스트 건축사사무소를 설립, 2년간 모듈러 기술 연구와 평면 개발을 통해 50여 개의 표준 모듈을 준비했다. 이를 통해 원점에서 설계를 시작하지 않고 표준 모듈을 레고 조립하듯 조합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주택을 설계할 수 있다.

모듈을 직접 조합해 볼 수 있도록 ‘자이가이스트 컨피규레이터’ 프로그램도 도입했다. 고객이 자이가이스트 홈페이지에 접속해 미리 준비된 모듈을 조합해 보고 미리 공간감과 평면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베타 테스트를 마친 뒤 조만간 자이가이스트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모듈러 방식은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단점도 존재한다. 우선 구조체 공사 등을 미리 작업해야 하므로 일반 주택 시공 대비 공사비가 비싸다. 여러 기업에서 품질 확보에 힘쓰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 공업화 주택은 ‘질이 좋지 않은 임시주거시설’이라는 인식이 남아있기 때문에 수요가 적어 현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지 않고 있다.

LH토지주택연구원에서 발표한 ‘LH형 모듈러주택의 모델개발 및 품질확보 방안 연구’에서는 “최근 국내 주택 건설의 미래지향적인 기술로서 큰 관심을 얻고 있지만, 아직 생산자 위주의 공급 방식에 머물러 있어 안전과 품질 확보 측면에서 기술 기반이 부족하다”며 “모듈러주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경제성 확보가 어려운 점 등 다수의 숙제를 안고 있어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은퇴 후 아파트 인테리어, “알아서 해주세요” 하지 말아야
    은퇴 후 아파트 인테리어, “알아서 해주세요” 하지 말아야
  • [노인돌봄, 지역사회가 열쇠다⑦] 활동적 노후 위해 온‧오프라인 생활 환경 닦는 말레이시아
    [노인돌봄, 지역사회가 열쇠다⑦] 활동적 노후 위해 온‧오프라인 생활 환경 닦는 말레이시아
  • 내 집에서 '나이 들기'… 노후 평생 살 집의 조건은?
    내 집에서 '나이 들기'… 노후 평생 살 집의 조건은?
  • 日 은퇴자들, 노후주거 대안으로 빈집 구독 ‘호퍼’ 주목
    日 은퇴자들, 노후주거 대안으로 빈집 구독 ‘호퍼’ 주목
  • 국내 진출 헬스케어 리츠, 시니어 주택 시장 바꿀까?
    국내 진출 헬스케어 리츠, 시니어 주택 시장 바꿀까?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